Los Angeles

Partly Cloudy
66°

2018.11.15(THU)

Follow Us

할리우드 차병원 신축병동 '첫 삽'…공사비 3억5000만 달러 투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05/04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5/03 23:18

4층 규모 환자동·주차건물
로봇수술 설비 2020년 완공

할리우드 차병원이 3억5000만 달러를 투입해 병원 내·외형적으로 대대적인 업그레이드에 들어간다. 3일 열린 기공식에서 한인과 주류사회 인사들이 첫삽을 뜨고 있다. 김상진 기자

할리우드 차병원이 3억5000만 달러를 투입해 병원 내·외형적으로 대대적인 업그레이드에 들어간다. 3일 열린 기공식에서 한인과 주류사회 인사들이 첫삽을 뜨고 있다. 김상진 기자

할리우드 차병원이 최신시설을 갖춘 새 병동을 세운다. 또 기존 건물에 대한 내진 공사에 착수하고 지상 5층 지하 2층의 주차빌딩을 신축하는 등 더 크고 더 안전하고 편리한 병원으로 거듭난다. 총 공사비는 3억5000만 달러가 투입된다.

할리우드 차병원은 3일 한인사회와 주류사회 주요 인사 200명을 초청해 신축병동 기공식을 치렀다.

이날 행사에 주류사회에서는 미치 오패럴(LA 13지구), 데이비드 류(4지구) 시의원을 비롯, 에릭 가세티 시장실 및 각급 정치인 사무실 관계자 등이 참석했고 한인사회에서는 김완중 LA총영사와 박장희 미주 중앙일보 대표를 비롯한 한인 언론사 및 비영리단체, 한인 은행 관계자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차광렬 차병원 총괄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94년 역사의 할리우드 장로병원(HPMC)을 차병원이 인수한 지 14년 만에 대대적인 업그레이드를 하게 됐다"며 "이를 계기로 지역 주민과 한인사회에 보다 질 높은 의료를 제공하고 글로벌 차병원 네트워크 기반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로버트 앨런 HPMC 병원장도 "신축 병동에는 최첨단 로봇 수술 장비인 다빈치 기기를 도입하는 등 의료진에게도 최상의 의료수단을 제공하는 완벽한 시스템을 갖출 계획"이라고 밝혔다.

할리우드 차병원은 이번 공사를 통해 연면적 17만5000스퀘어피트에 지상 4층, 지하 1층 규모의 새 환자동 건물과 지상 5층, 지하 2층의 주차빌딩(560여 대 규모)을 신축하고 기존 닥터스 타워와 사우스 윙 건물에 대한 내진 보강 공사를 하게 된다. 새 병동은 2020년 완공 예정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