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2.21(Fri)

정재준 예비후보 '목표 재조준'

[LA중앙일보] 발행 2018/06/19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6/18 15:54

부에나파크 5지구 대신 2지구 시의원 선거 출마키로 결정
"한인 상권 발달, 당선 후 해야 할 일 더 많아"
현직 스위프트 진퇴 미정…아시안 주민 18%

오는 11월 부에나파크 시의원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정재준(사진) 남가주 중앙한인상공회의소 회장이 5지구 대신 2지구에 출마한다.

정 회장은 18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여러 사정을 감안, 2지구에 출마하기로 결정했다"라며 "최근 이사를 마쳤고 시 서기국에도 2지구 출마 의향서를 이미 제출했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지난해 7월, 1지구에 출마한다고 발표했지만 써니 박 OC한미시민권자협회장이 이미 1지구 출마를 선언한데다 버지니아 본 부에나파크 시장도 1지구에서 재선에 도전한다고 밝히자 지난해 10월 들어 출마 지역구를 5지구로 변경했다.

5지구에서 2지구로 옮겨 출마하는 이유에 대해 정 회장은 "5지구보다는 2지구에 한인 상권이 발달돼 있기 때문에 당선됐을 때, 내가 한인사회에 기여할 일이 훨씬 많다. 이런 고민 때문에 5지구에서 캠페인을 시작하지 않았다. 이젠 목표가 분명해졌으니 곧 본격적인 캠페인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2지구의 현직 시의원은 베스 스위프트다. 정 회장에 따르면 스위프트 시의원은 건강 문제로 11월 선거 출마 여부를 아직 확실히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정 회장은 "스위프트 시의원의 출마와 관계없이 내 갈 길을 가겠다. 버지니아 본 시장과 프레드 스미스 시의원이 날 지지한다고 이미 밝혔다. 최선을 다해 시의원에 당선되겠다"고 말했다.

부에나파크 2지구 주민의 60%는 라티노다. 아시아계는 18%이며 비라티노계 백인이 17%, 비라티노계 흑인이 5%를 차지한다.

정 회장이 원래 출마하려 했던 5지구는 43%가 라티노고 28%가 백인이다. 아시아계는 23%, 흑인은 4%다.

아시아계 주민 비율은 5지구가 2지구보다 높다. 그러나 정 회장은 "어차피 조건은 비슷하다. 당선 가능성보다는 당선된 뒤에 내가 한인사회에 어떤 기여를 할 수 있느냐가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2지구는 시청 등 시 중심부를 포함한다.지도 참조> 북쪽 경계는 아티샤 불러바드이며 남쪽 경계는 링컨 애비뉴다. 동쪽 끝은 매그놀리아 애비뉴, 서쪽 끝은 나트 애비뉴다. 더 소스를 비롯한 다수의 한인 비즈니스와 나츠베리팜으로 이어지는 비치 불러바드 선상 '엔터테인먼트 코리더'의 많은 부분이 2지구에 속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