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

2018.09.25(TUE)

Follow Us

지난해 가주민 374명 존엄사 선택

[LA중앙일보] 발행 2018/06/25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6/24 19:45

평균 74세 대다수 암환자

평균 연령 74세의 암 환자. 지난해 가주에서 존엄사를 선택한 환자의 프로파일이다.

가주보건국에 따르면 2017년 577명의 말기 환자에게 존엄사에 도움을 주는 약물이 처방됐으며 374명(65%)이 존엄사를 선택했다.

이중 90%가 60세 이상이며, 95%는 보험환자였고, 83%는 호스피스 또는 비슷한 치료를 받았다.

존엄사 선택 환자수는 관련 법이 제정된 2016년 6월 191명이 처방을 받았고 111명이 실제로 약을 복용했다. 존엄사 선택은 기대 수명이 6개월 미만일 때 가능하며 환자가 스스로 합리적인 판단을 내리고 약물 섭취를 결정할 능력이 있어야 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