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5.30(Sat)

"지역 교육구 회의 참가해 교재사용 강력 반대해야"

[LA중앙일보] 발행 2019/05/10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9/05/09 22:52

가주 성교육 교재 통과 파장
"교육 아닌 섹스 수업" 반발
"아이들 충격 누가 책임지나"
'의무 채택' 아니나 저지해야

8일 공청회가 열린 새크라멘토 주의회 청사 앞에서 학부모와 학생들이 새 성교육 교재 채택을 반대하는 피켓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학부모 민디 이씨 제공]

8일 공청회가 열린 새크라멘토 주의회 청사 앞에서 학부모와 학생들이 새 성교육 교재 채택을 반대하는 피켓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학부모 민디 이씨 제공]

동성애, 성행위, 다자성교 등의 내용이 그대로 담긴 가주 성교육 교재가 결국 최종 채택돼 학부모들의 반발이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가주 교육위원회는 8일 새크라멘토에서 공청회가 끝난 뒤 '2019 성교육 프레임 워크 수정본'에 대한 표결을 부쳐 최종 통과시켰다. 단, 이번 수정본에 담긴 전체 커리큘럼 중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된 다섯가지 교재(후아유, 마이 프린세스 보이, 체인징 유, 왓츠 해프닝 투 마이 바디, S.E.X)는 제외됐다.

이날 공청회에는 남가주 학부모들을 비롯해 수백명이 모여 성교육 교재에 대한 찬반 논쟁을 펼쳤다. 현장에는 '나는 섹스 수업이 아닌 성교육을 받길 원한다' 또는 '내 순결함과 나의 아이를 부디 지켜달라'는 등 피켓을 든 부모 및 학생들이 가득했다. 공청회에 참석한 민디 이씨는 "성교육을 한다면서 강간을 당하는 한 소녀의 비명을 그대로 들려주고, 성기 모형을 놓고 어떻게 관계를 하는지 적나라하게 설명하는 것이 과연 성교육인지 의문스럽다"면서 "이러한 교육을 받고난 후 정신적인 충격을 받은 아이들은 누가 책임 지나"면서 울분을 터뜨렸다.

반면 성교육 교재를 찬성하는 학부모들도 공청회에 대거 참석했다. 이씨는 "새벽부터 롱비치에서 비행기를 타고 굉장히 이른 시간에 도착했는데, 이미 수십 여 명의 학부모들이 먼저 와 있었다"면서 "놀라운 것은 이들이 대부분 동성애 자녀를 뒀거나 성교육 수정본을 찬성하는 학부모였다"고 전했다. 또 "이날은 교재 채택 여부를 최종 선택하는 날이라 그런지 교재에 찬성하는 사람들이 작정하고 모여든 것 같다"면서 "'나는 가족계획연맹(Planned parenthood)을 지지한다'고 적힌 핑크색 티셔츠를 단체로 맞춰 입고 온 무리도 있었다"며 상황을 전했다. 가족계획연맹은 낙태옹호단체다.

이진아 성교육 전문 강사는 "교육위원회가 이번 성교육 학습지침 개정안을 교사들이 무조건 사용할 의무는 없다고 밝혔지만, 학부모들은 미리 대비할 필요가 있다"면서 "적극적으로 각 지구별 교육구 회의에 참석해 이번에 채택된 교재를 사용하면 안 된다고 강력히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들이 학교에서 잘못된 성교육을 받기 전 미리 부모들이 아이에게 올바른 성교육을 가르칠 필요가 있다"면서 "부모들도 지역에서 열리는 성교육 강의에 참석해 올바른 내용을 알고 교육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