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20.02.24(Mon)

셀리온, '뉴 오리진' 미국 판매 시동…3일 유한양행과 총판 계약 체결

[LA중앙일보] 발행 2019/09/04 경제 2면 기사입력 2019/09/03 22:06

건강 기능성 식품·사슴유 화장품

3일 열린 뉴 오리진 미주 총판계약식에서 셀리온의 김주영(오른쪽부터) 사장과 김창현 회장, 유한양행 뉴 오리진의 강종수 대표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3일 열린 뉴 오리진 미주 총판계약식에서 셀리온의 김주영(오른쪽부터) 사장과 김창현 회장, 유한양행 뉴 오리진의 강종수 대표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줄기세포 화장품 전문 브랜드 셀리온(대표 김창현)이 한국의 유한양행과 손잡고 유한양행의 건강 기능 상품 브랜드인 '뉴 오리진(New Origin)'의 미국 판매에 나선다.

셀리온과 뉴 오리진 양사는 3일 LA 한인타운의 JJ 그랜드 호텔에서 총판 계약 체결식을 갖고 미국 시장에 뉴 오리진 제품을 선보일 계획을 밝혔다.

셀리온을 통해 한인사회에 소개될 뉴 오리진의 제품은 홍삼과 녹용 등 건강 기능성 식품과 사슴유를 주 원료로 한 화장품, 유단백 보습 성분의 '디어리스트' 화장품 등이다.

지난해 4월 한국에서 런칭한 뉴 오리진은 유한양행 창업주인 고 유일한 박사의 '청지기(Stewardship)' 창업정신에 입각해 소비자에게 부끄럽지 않은 제품을 모토로 한다.

400여명의 전문가들이 16개국을 돌며 사람에게 가장 유익한 원료의 기원(오리진)을 찾아낸 것으로 오메가3는 100% 하와이산 자연종 미세조류만을 원료로 배양해 안전하게 만들었고, 녹용은 헬기로만 닿을 수 있는 뉴질랜드 남알프스 전용농장에서 엄격한 동물복지 원칙 하에서 자란 사슴에게서 얻는 것만을 사용한다.

뉴 오리진의 강종수 대표는 "한국에서 16년 연속 존경받는 기업으로 선정된 유한양행이 만든 '올바른 상품'을 선보이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유정란 배반엽 줄기세포 화장품으로 유명한 셀리온의 김주영 사장은 "소비자가 안심하고 선택할 수 있는 유한양행의 제품을 셀리온 만의 노하우를 활용해 한인 및 미국 주류시장에 자신있게 선보이게 됐다"며 "셀리온이 내세우는 슬로건 그대로 '사람을 아름답게 세상을 아름답게'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