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

2018.09.23(SUN)

Follow Us

[단독] "파견검사들이 중요 역할"…검찰 내부 향하는 '댓글 수사'

[조인스] 기사입력 2017/10/26 10:48

[앵커]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에서 검찰이 검찰을 수사하는 상황이 눈앞에 와 있습니다. 장호중 부산지검장 등 현직 검사들이 2013년 국정원 댓글 사건의 조직적인 증거인멸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나 검찰 수사 대상에 올랐습니다. 이명박, 박근혜 정권의 청와대와 국정원에 국한됐던 '적폐' 수사가 검찰 내부로 확대되면서 파장이 커질 전망입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2013년 국정원은 댓글 사건 수사와 관련해 '현안TF'를 꾸렸습니다.

압수수색에 대비해 가짜 심리전단 사무실을 꾸며놓고, 대북 심리전 활동의 일환으로 댓글 작업을 벌인 것처럼 가짜 회의록과 문건도 만들었습니다.

사정당국 등에 따르면 이에 가담한 국정원 직원들이 최근 검찰 조사에서 "파견 검사들이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진술했습니다.

또 댓글 공작을 지시하는 내용이 담긴 원세훈 전 국정원장 회의록에서 이른바 검게 칠한 뒤 숨기는 '비닉' 작업에도 검사들이 깊게 관여했다는 진술도 나왔습니다.

2013년 국정원엔 장호중 감찰실장 외에도 법률 보좌관 등 5~6명의 검사들이 근무하고 있었습니다.

검찰은 이들 중 3명 정도가 연루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현재 장 전 실장은 부산지검장으로 근무 중이며, 검찰은 조만간 소환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김상현, 영상편집 : 김영선)



관련기사 원세훈·MB 박근혜 국정원 적폐수사-4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Video New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