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1°

2018.09.21(FRI)

Follow Us

짙어진 '박근혜 비자금 의혹'…이병기·이헌수가 '키맨'

[조인스] 기사입력 2017/11/02 11:28

이헌수 전 기조실장, 전 정부 내내 '국정원 예산' 맡아
이병기, 국정원장서 청와대 비서실장으로

[앵커]

국정원의 특수활동비 상납은 이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수십억원대 비자금 조성 의혹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국가기관의 돈을 상납받아서 즉 국민의 세금인데, 이 돈을 상납받아서 자신을 위한 비자금을 마련했다는 의혹. 이것은 그동안의 의혹과는 차원이 다른 문제입니다.

정치부 서복현 기자가 나와 있습니다. 국정원 돈이 청와대에 넘어갔다는 건 이제 이견의 여지가 없는 것 같습니다.



[기자]

그렇습니다. 줬다는 사람과 받았다는 사람 모두 인정했기 때문입니다.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40여억 원이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을 통해 문고리 3인방, 그러니까 이재만, 정호성, 안봉근 전 비서관에게 전달됐다는 것이고요. 체포된 이재만, 안봉근 전 비서관에 이어 구속 상태인 정 전 비서관 역시 검찰에서 이 점을 시인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앵커]

돈이 간 것만으로도 충격적인 일인데, 더 중요한 건 돈의 성격이겠지요. 이게 가령 업무를 위해서였…이것도 사실 문제가 되죠. 국정원에서 간 돈이기 때문에. 근데 그게 만일에 비자금 조성에 목적이 있었다 이건 또 완전히 다른 문제가 되기 때문에.

[기자]

그런데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의 비자금으로 강하게 의심하고 있습니다.

가장 큰 근거는 "박 전 대통령의 지시"였다는 이재만 전 비서관의 진술입니다. 좀 더 풀어주면 "박 전 대통령의 지시로 국정원 돈을 받았다", "금고에 보관하다가 박 전 대통령 지시를 받고 박 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는 내용입니다.

그러니까 국정원에서 상납을 받고, 또 사용한 것 모두가 박 전 대통령 지시였다는 겁니다. 공식 업무비라면 결재 라인인 비서실장 지시를 받았을 텐데 이 돈은 박 전 대통령이 직접 개입한 단서가 나온 겁니다.

[앵커]

국정원에서 돈 받아 오라고 비서실장에게 시키는 것도 문젠데. 네, 알겠습니다. 돈 전달 방식 자체도 이미 청와대 공식 업무를 위해서였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예를들어서 마치 첩보작전 하듯이.

[기자]

5만 원권이 007가방에 담겨져 전달됐다는 것인데요. 공식 업무를 위한 떳떳한 돈이라면 이렇게 영화에서나 보는 방식으로 은밀하게 전달되지는 않았을 겁니다.

더욱이 오늘 국정원 국정감사에서 서훈 원장은 이 돈을 특수공작 사업비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니까, 대북 공작 등에 쓰여야 할 돈이 청와대로 간 겁니다.

[앵커]

특수공작사업비에 대해서는 조금 더 알아봐야 되는데. 대북공작사업비도 되고, 또 아까 잠깐 나온 얘기로는 국민의 안전을 위해서 급히 써야될 경우에 빼서 쓴다. 이런 얘기도 있다면서요.

[기자]

그렇죠. 그것을 위해 마련해둔 돈이었는데 청와대로 갔다는 설명입니다.

[앵커]

그래서 특수공작사업비는 아까 브리핑에서 나온 얘기로는 돈이 남는 경우도 있고 모자란 경우도 있다 이렇게 얘기가 나왔습니다. 남는 경우라 해도 그걸 빼서 써서는 안되는 거지만, 청와대에서 빼가서 썼는데 정말 국민의 안전을 위해서 써야될 경우에 특수공작사업비라는 것이 돈이 모자랄 경우에 이건 또 심각한 상황이 되는 거잖아요.

[기자]

그렇죠. 청와대로 간 돈 때문에 국민의 안전을 위해 써야될 돈이 부족할 수도 있는 상황인 겁니다.

[앵커]

공식업무를 위한 돈이었다면, 지금 아니라고 계속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만은. 합리적인 의구심으로써. 근데 이게 만일에 공식업무를 위한 돈이 었다면은 작년에 국정농단 이후에 갑자기 중단했을리도 없는거기 때문에 그것도 하나의 단서가 될 수 있을것 같습니다.

[기자]

그렇습니다. 안봉근 전 비서관은 지난해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진 후에 "국정원에 돈을 그만보내라고 했다" 이렇게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는데요.

말씀하신대로 청와대 공식 업무비로 썼다면 국정농단 이후에 굳이 중단하지 않았을 거고요, 그리고 이때 안 전 비서관이 위치가 홍보비서관이었습니다. 홍보비서관이 국정원에 연락을 해서 돈을 그만보내라 지시를 했기때문에 그 돈의 성격에 의혹의 제기되는 겁니다.

[앵커]

검찰 역시 이 돈을 비자금으로 보고 있다는 것이잖아요? 오늘 혐의만 봐도요.

[기자]

그렇습니다. 두 전직 비서관에게는 뇌물죄를 적용됐습니다. 뇌물은 직무관련성, 특히 대가성이 담겨 있습니다.

그러니까 향후 각종 편의를 보장받기 위해 상급 기관인 청와대에 돈을 줬다는 얘기인데요. 공식 업무를 위해 돈을 제공했다고 본다면 검찰이 뇌물죄를 적용하지 않았을 겁니다.

특히 막강한 권력기관인 국정원이 돈을 건넸다면 박 전 대통령을 직접 겨냥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는 상황입니다.

[앵커]

결국은 박 전 대통령의 비자금으로 밖에 볼 수 없는 정황들이 계속 나오고 있다는 것인데요. 결론까지 가는데 핵심 인물이 있다면 일단 이헌수 전 기조실장이 있겠지요? 국정원 기조 실장은 굉장히 막강한 자리죠. 게다가 이 사람은 4년 넘게 그 자리를 잘 지켰습니다.

[기자]

말씀하신 대로 박근혜 정부에서 남재준, 이병기, 이병호 국정원장 체제로 계속 바뀌었지만 이 전 실장은 지난 정부 내내 국정원 조직과 예산을 맡았습니다. 누구보다 돈이 나가는 과정을 잘 알고 있습니다.

문고리 3인방에게 준 돈 외에 청와대 여론조사 비용을 제공한 경위도 알고 있습니다. 특히 또 다른 추가 상납이 이 전 실장의 입을 통해서 확인될 수도 있기때문에 매우 중요한 인물입니다.

[앵커]

이 전 실장은 최순실 씨와도 관련이 있잖아요?

[기자]

최순실씨에게 전달됐다는 기조실장 후보 문건에 이 전 실장의 이름이 있었던 것으로 특검 조사에서 드러났고요.

당시 이 전 실장이 국정원 직원들에게 주식 투자를 권유한 걸 두고 논란이 있었지만 청와대는 검증했던 내용이라며 임명을 강행했습니다.

[앵커]

그 외에 또 다른 키맨이 있다면 누굴까요?

[기자]

소환 순서로 보면 남재준 전 원장이 먼저일 것으로 보이는데요. 후임인 이병기 전 원장이 오히려 키맨이 될 수도 있습니다.

이 전 실장은 2014년 7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7개월간 국정원장을 지냈습니다. 특히 이후에는 비서실장으로 자리를 옮깁니다.

그러니까 주는 쪽에 있다가 받는 쪽으로 간 겁니다. 양쪽 모두의 과정을 알 수 있는 겁니다.

특히, 이 전 원장 시절에는 매달 5000만 원이었던 상납이 1억 원으로 늘어났습니다. 그리고 국정원장이 비서실장으로 자리를 옮기는 것은 이례적인 경우인데 더욱이 박근혜 정부 실세였던 김기춘 전 실장의 후임이었습니다.

[앵커]

지금 누차 말씀드리지만 그 돈을 어디갖다 썼느냐 이게 가장 큰 문제인데. 이게 수사에 따라선 파장이 어디로 튈지 알 수 없는 그런 상황아니겠습니까?

[기자]

네, 돈의 성격과 직결되는 데다 만약 박 전 대통령의 지시로 불법적인 곳에 사용이 됐다면 국면이 또 달라질 수 있습니다.

그 열쇠는 역시 박 전 대통령을 가장 가까운 곳에서 보좌했던 문고리 3인방의 입에 달려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안봉근 이재만 국정원 상납 우병우-4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Video New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