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20.06.05(Fri)

[우리말 바루기] 궂은 날과 궂은날

[LA중앙일보] 발행 2018/11/23 미주판 21면 기사입력 2018/11/22 12:09

장마철에 어울리는 단어는 '궂은 날'일까, 아니면 '궂은날'일까.

우리말엔 띄어쓰기 하나로도 뜻이 변하는 단어가 많다. '궂은 날'과 '궂은날'도 그런 예 중 하나다. '궂은 날'과 같이 '궂은'과 '날'을 띄어 쓰면 말 그대로 비나 눈이 내려 날씨가 나쁜 날이란 의미가 된다. 따라서 장마철에 어울리는 말은 '궂은날'이 아닌 '궂은 날'이 맞다.

'궂은'과 '날'을 붙여 '궂은날'로 쓰면, 재난이나 부정이 있다고 믿어 꺼리게 되는 날이란 전혀 다른 뜻이 된다. "궂은날을 피해 이사 날짜를 잡았다" "그달 20일은 궂은날이니 혼인날로는 적당하지 않다"와 같이 쓰이며, 다른 말로는 '질일(疾日)'이라고도 한다.

온몸이 쑤시는 '궂은 날'엔 에어컨의 찬바람을 직접 맞지 말고, 되도록 습기가 차지 않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 또 가만히 있기보다 가벼운 운동을 하는 게 좋다고 한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