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8.09(Sun)

[우리말 바루기] 가검물

[LA중앙일보] 발행 2018/12/08 미주판 9면 기사입력 2018/12/07 18:32

"학교 급식 사고로 식중독에 걸린 학생들의 가검물을 채취해 검사했다." 식중독이나 어떤 병이 발생하는 경우 '가검물'을 채취 또는 검사한다는 말을 자주 듣는다. 하지만 '가검물'은 의미가 잘 와 닿지 않는다.

'가검물(可檢物)'이란 병균의 유무를 알아보기 위해 거두는 물질을 뜻한다. 환자의 구토물.혈액.변.땀 등 몸에서 나오는 모든 분비물 혹은 물질이 대상이다. '가검물'이란 단어 자체는 어렵지만 뭐 대단한 뜻이 있는 것은 아니다.

1997년 문화체육부(현 문화관광부)가 발행한 '국어 순화 용어 자료집'에는 '가검물'이 어려운 행정용어이므로 '검사대상물'로 바꾸어 쓰라고 돼 있다. 순화 용어는 4단계로 등급을 나누어 '×, →, ○, △'로 표시하고 있는데, '가검물'은 '×'라 돼 있다. 절대로 쓰지 말라는 얘기다.

'검사대상물'이 긴 게 흠이라면 줄여 '검사물'이라 해도 문제는 없겠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