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0°

2020.05.28(Thu)

[우리말 바루기] 기다랗다, 짤따랗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12/14 미주판 25면 기사입력 2018/12/13 19:11

한글 맞춤법에 '용언의 어간 뒤에 자음으로 시작된 접미사가 붙어서 된 말은 그 어간의 원형을 밝혀 적는다'라고 돼 있다. '(높)다랗다, (깊)다랗다, (굵)다랗다' 등이 그러한 예다. 이 규칙을 '길다'에 적용해 '(길)다랗다'로 적는 게 옳다고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기다랗다'가 표준어다.

한글에는 원래의 말에서 변한 형태를 표준어로 삼는 것이 꽤 있다. '기다랗다'는 '매우 길거나 생각보다 길다'는 뜻이다. "기다란 회초리/ 목을 기다랗게 빼고 기다리다"처럼 쓰인다.

'기다랗다'의 반대어는 '(짧)다랗다'가 아니라 '짤따랗다'다. 이는 '겹받침의 끝소리가 드러나지 않는 것은 원형을 밝혀 적지 않고 소리대로 적는다'라는 규정 때문이다. '얄따랗다, 널따랗다'도 마찬가지다.

'기다랗다'를 '길따랗다'라고 쓰는 경우도 종종 볼 수 있는데 이 또한 올바른 표기가 아니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