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1°

2018.09.25(TUE)

Follow Us

메이저 영화사 파라마운트 TV부문 대표, 인종차별 발언으로 해고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7/20 10:41

파파존스 창립자 이어 구설 휘말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메이저 영화사 파라마운트의 TV 부문 대표가 인종차별 발언으로 내부 조사를 받은 끝에 해고됐다.

20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파라마운트 최고경영자(CEO) 짐 지아나풀로스는 이날 사내 성명을 통해 에이미 파월 TV 부문 대표가 해직됐다고 밝혔다.

파월은 2013년부터 파라마운트 사단의 TV 스튜디오를 이끌어온 여성 방송인으로 많은 히트작을 냈다. 파월은 최근 화상회의에서 인종차별과 관련된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발언의 구체적 내용은 확인되지 않았다.

할리우드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파라마운트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파월이 자사 TV 시리즈 '더 퍼스트 와이브스 클럽'에 대해 언급하면서 '흑인 여성은 역정을 잘 낸다'는 식으로 얘기했다고 전했다.

파월은 인종차별 발언을 한 사실을 부인했으나 회사 인사팀과 법무팀의 조사에서 다른 결론이 내려졌다고 CNN은 전했다.

지아나풀로스는 "며칠간 충분한 조사를 한 끝에 결론을 내렸다. 우리 공동체의 매우 가치있는 구성원과 결별하는 것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어렵지만, 우리의 가치를 지켜야 하기 때문에 부득이한 조처를 내렸다"라고 설명했다.

파월의 발언은 회사의 가치와 양립할 수 없는 것이라고 파라마운트 측은 밝혔다.

앞서 미국 피자 체인 파파존스 창립자 존 슈내터는 최근 광고업체와의 화상회의에서 흑인을 비하하는 'N단어'를 내뱉았다가 비난을 받은 끝에 이사회 의장직에서 물러났다.

oakchu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

관련기사 한인여성, 백인남성 욕설에-美 인종차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