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6.4°

2018.09.25(TUE)

Follow Us

KB금융, 수수료 장사 잘했네...상반기에 18% 증가

김태윤
김태윤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19 00:12

상반기 당기순이익 1조9150억원
지난해 동기보다 2.9% 증가
상반기 수수료이익 18.8% 늘어
은행·비은행 모두 실적 양호 평가

KB금융그룹이 2분기 9468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고 19일 밝혔다. 이로써 올 상반기 KB금융의 당기순이익은 1조915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9%(548억원) 늘었다.

KB금융 관계자는 “2분기 실적은 KB국민은행 명동사옥 매각과 관련해 일회성 이익이 있었던 전 분기보다는 줄었지만, 그동안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비용 효율성 관리, 자산건전성 개선 노력에 힘입어 상반기 양호한 실적을 보였다”고 말했다.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뉴스1)


KB금융의 상반기 순이자 이익은 여신이 꾸준히 늘고 비은행 계열사의 이자 이익이 늘면서 전년 동기 대비 10.8% 증가한 4조3402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순이자 이익 역시 은행·증권·손해보험 등 계열사의 고른 이자 이익 증가에 힘입어 2.5% 증가한 2조1964억원을 나타냈다. 그룹의 상반기 순이자마진(NIM)은 2%, 은행의 순이자마진은 1.71%를 기록했다.

수수료 이익은 큰 폭으로 증가했다. 상반기 순수수료 이익은 주가연계증권(ELS)과 상장지수펀드(ETF) 판매가 호조를 보이면서 전년 동기 대비 18.8% 증가한 1조2247억원이었다. 하지만 2분기에는 국내외 주식시장이 부진하면서 전 분기 대비 소폭 감소한 5958억원을 기록했다.

KB금융그룹 손익 현황


주요 계열사별로 보면 KB국민은행은 견조한 여신 성장에 따라 상반기 1조353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전년 동기 대비 11.9% 증가한 수치다. 2분기 당기순이익은 6631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3.9% 줄었다. KB증권의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8% 증가한 1528억원이다. KB손해보험과 KB국민카드는 상반기 각각 1881억원, 168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KB금융 측은 “은행 부분은 부동산시장 규제 여파로 주택담보대출 증가는 다소 둔화하고 있지만, 우량 중소기업 대출 위주로 기업대출이 지난해 말 대비 5.1% 성장하는 등 견조한 여신 성장이 이뤄지고 있다”며 “이자 이익 성장세가 지속하고 대손 비용도 여전히 낮은 수준에서 관리되는 등 수익성이 개선되고 있다”고 말했다.

비은행 부분에 대해서는 “은행, 증권, 보험 등 계열사 간 협업이 본격화되고 있는 만큼, 계열사 간 시너지를 통한 이익 확대가 가시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태윤 기자 pin21@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