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Scattered Clouds
77°

2018.09.20(THU)

Follow Us

박원순 '여의도, 활력 떨어져 재개발 필요…서울의 맨해튼 돼야'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7/24 15:01

여의도·용산 집값 들썩이자 진화 나서…"전체 개발계획 잘 짜자는 뜻"
"삼양동 옥탑방살이 퍼포먼스면 어떠냐…실제 변화 기대해달라"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여의도는 서울의 맨해튼처럼 돼야 한다"며 여의도 통합 개발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 번 드러냈다.

다만, 박 시장은 "종합적 가이드라인과 마스터플랜 아래 여의도 개발을 진행해야 한다는 얘기가 어느 날 한꺼번에 다 개발되는 것처럼 받아들여졌다"며 여의도 개발에 대한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박 시장은 25일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의 팟캐스트인 '서당캐'에 출연해 "여의도는 박정희 시대 때 한강 밤섬을 폭파해 나온 흙과 돌로 개발했고, 그때 만들어진 아파트가 노후화돼 새로운 개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여의도에 당시 지어진 아파트가 대체로 대형 아파트라 주로 어르신들이 많이 살기 때문에 도시의 활력이 확 떨어져 있다"면서도 "아파트 단지마다 따로 재개발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것은 좀 아니라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의도를 서울의 맨해튼처럼 만들어야 하는데, 이를 위해선 종합적 가이드라인과 마스터플랜 아래 개발이 진행되는 게 좋다"고 여의도 마스터플랜 수립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박 시장은 지난 10일 싱가포르를 방문해 연 동행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여의도 전체를 새로운 업무와 주택지로 바꿔 활력을 불어넣겠다"며 "신도시에 버금가는 곳으로 만들려 한다"는 구상을 밝힌 바 있다. 이때 "(여의도를) 통으로 재개발하겠다"는 언급과 함께 서울역∼용산역 일대 개발 구상도 밝혔다.

이후 여의도·용산 부동산값이 들썩이자 "전체 (개발) 플랜을 잘 만들자는 뜻"이었다고 진화에 나선 셈이다.

박 시장은 "지역별·주제별로 (개발계획을) 잘 정리하자는 얘기를 했는데, 갑자기 땅값이 오르고 난리가 났다"며 "제 말 한 마디에 이렇게 되니 제가 중요하긴 한가 보다"라는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그는 "여의도·용산이 변해야 하는 것은 사실"이라며 "노후한 것을 정리하고 새로운 방향으로 발전해 가야 하기 때문에 전체적인 플랜과 미래 비전을 짜 조화롭게 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시작한 강북구 삼양동 옥탑방 '한 달 살이'를 '퍼포먼스'로 보는 시각에 대해서는 "퍼포먼스면 어떠냐"며 "제가 (삼양동 옥탑방에) 간다는 것은 서울시청이 간다는 것인데, 그러면 그 지역이 바뀐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보도블록 깨진 것, 가로등 깨진 것도 볼 것이고 여러 가지 바꾸고 고칠 게 많다"며 "앞으로 일어나게 될 실제 변화를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전날 오후 삼양동 통장회의에 참석하고, 저녁 때는 인근 솔샘시장을 방문하는 등 강북구 현장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chopar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초롱

관련기사 박원순 옥탑방 살이 한달 간…무더위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