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4°

2018.09.23(SUN)

Follow Us

평균수명 66세인데 65세부터 받으라는 러시아 연금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09 16:16

9일 전국 수십개 도시에서 수만명 시위...800여명 체포
연금 수급연령 남 65세, 여 63세로 올리는 법안에 반대
러 평균수명 남 66세, 여 77세,.."평생 내고 1년 받는다"

9일(현지시간) 러시아 전역에서 정부의 연금 개혁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려 800여 명이 체포됐다고 로이터 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9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시민들이 푸틴의 연금 정책에 항위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날 러시아에서는 22개 지역 지방정부 수장과 16개 지역 지방의회 의원을 선출하는 선거가 치러졌다. 같은 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최대 정적(政敵)인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가 주도한 시위가 러시아 전역 80여 개 도시에서 열렸다.

현재 집회·시위법 위반으로 구금 중인 나발니의 지지세력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18년 동안 푸틴과 그의 정부는 예산을 도둑질하고 그것을 무의미한 프로젝트에 낭비했다. 이제 돈이 고갈되자 수지를 맞추기 위해 연금을 훔치려 하고 있다”면서 주민들이 시위에 나설 것을 호소했다.

앞서 러시아 정부는 지난 6월 연금 수급 연령을 남성은 60세에서 65세로, 여성은 55세에서 63세로 단계적으로 올리는 연금법 개정안을 발표했다. 이후 이에 반대하는 시위가 러시아 전역에서 이어져 왔다.

러시아 정부는 인구 고령화에 따른 연금기금 적자와 노동력 감소 등으로 연금 수급 연령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러시아 언론들의 조사에 따르면 국민의 80% 가량이 이번 개정안에 반대하고 있다.

특히 러시아인의 평균 수명이 세계보건기구(WHO) 기준 남성 66세, 여성 77세인 것도 반발의 중요한 이유다. 연금 개정안이 시행되면 평균 수명만큼 사는 러시아 남성은 1년 밖에 연금을 받지 못하는 셈이다.

9일 모스크바에서 러시아 경찰이 시위대를 체포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날 거리에 나선 시위대는 “돈 내고 죽는다”(Pay and die), “나는 그리 오래 못 산다”(I won‘t live that long) 등의 문구를 적은 플래카드를 들고 “푸틴 퇴진”을 외쳤다. 모스크바에서는 시내 푸슈킨 광장에 경찰 추산 약 2000명의 시민이 모였고, 상트페테르부르크에도 약 1000명이 거리를 행진했다.

대부분 정부의 승인을 받지 못한 시위로 시위대와 경찰 간의 몸싸움도 치열하게 벌어졌다. 인권감시단체 ‘OVD-인포’에 따르면 이날 33개 도시에서 839명이 경찰에 의해 구금됐다.

이날 시위에는 20~30대 청년층도 대거 참가해 “푸틴은 하야하라”, “러시아에 자유를” 등을 외쳤다. 이런 젊은층의 시위 참가에는 연금 개정과는 별도로 푸틴 정부의 인터넷 정보 통제 등 강압 통치에 대한 반발이 담겨 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