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4°

2018.12.18(TUE)

PCUSA 10개 한인 교회 ‘복음주의 연합’ 결성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02/29 16:02

<미국 장로교단>

사진설명: 지난달 29일 연합장로교회에서 열린 ‘복음주의 연합’ 출범 기자간담회에서 정인수 초대 회장이 취지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설명: 지난달 29일 연합장로교회에서 열린 ‘복음주의 연합’ 출범 기자간담회에서 정인수 초대 회장이 취지를 설명하고 있다.


자율성 부여받아 노회내 ‘준노회’로 운영
동성결혼에 대해 ‘차별화된 신앙관’ 표명


미국 장로교단(PCUSA) 애틀랜타 노회에 소속된 10여개 한인 교회들이 ‘복음주의 연합’을 결성했다.

정인수 연합장로교회 목사, 한병철 중앙장로교회 목사 등 ‘복음주의 연합’ 결성 목회자들은 지난달 29일 아틀란타 연합장로교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출범을 공식 선언했다.

이 연합체 출범에는 연합장로(정인수 목사), 중앙장로(한병철 목사), 가나안 장로(김종현 목사), 한인장로(백성식 목사), 복음동산(박준로 목사), 뉴비전(전영철 목사), 마리에타 장로(박종렬 목사), 성령사관학교(장영일 목사), 카리스 교회(대니얼 김 목사), 크로스 라인 처치(대니얼 박 목사) 등이 참여했다. <관계기사 4면>

초대 회장을 맡은 정인수 목사는 “대법원의 동성결혼 합헌판결 등 한인교회들이 시대적인 도전 속에서 어떻게 미래 지향적인 비전을 가질 수 있을까를 고민해왔다”며 “한인교회의 독특한 상황과 목회현장을 반영해 복음주의 연합이라는 공동체가 출범하게 됐다”고 취지를 밝혔다.

‘복음주의 연합’은 지난해 12월 PCUSA 애틀랜타 노회로부터 ‘준노회’ 형태로 승인을 받았다. 준노회의 구체적인 운영과 관련, ▶개교회의 목회사역, 목회자 이동을 관장하는 자치성 ▶복음주의적인 신학추구의 자율성 ▶선교와 교회 개척의 주도성 ▶목회자 후보 안수와 시험 등의 독립성을 부여 받았다고 연합체 측은 밝혔다. 미국장로교단이 노회내 한인 교회들로만 구성된 ‘준노회’를 인정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복음주의 연합’ 측은 “목회와 교회 사역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부여받았기 때문에 앞으로 복음주의에 입각한 신앙노선을 갖고 선교와 교회개척, 리더십 변혁 등의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기존 노회나 교단과는 차별화된 복음적이고 보수적인 신앙관을 견지하면서 미국 사회와 미국 교계에까지 영향력을 미치는 공동체로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례로 결혼에 대해 “한 남자와 한 여자가 하나님 앞에서 함께 그리스도의 제자로 살아가도록 맺은 언약임을 믿고 고백한다”고 명시했다.

‘복음주의 연합’ 초대 회장은 정인수 목사가 맡았고, 부회장에 한병철 목사, 서기 조흥석 목사, 회계는 이호웅 장로가 맡는다. 또 행정지원을 위한 사무총장에는 허정갑 목사, 기획팀장 김재홍 목사, 그리고 행정은 김윤수 간사가 맡는다.

복음주의 연합 참여 연합체는 오는 13일 오후 4시 연합장로교회에서 출범 감사예배를 갖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