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6°

2018.09.19(WED)

Follow Us

세입자 부담 갈수록 는다

권순우 기자·뉴욕지사 = 김수형 기자
권순우 기자·뉴욕지사 = 김수형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5/03/19 08:12

애틀랜타 렌트비 5년새 10.83% 인상

최근 5년간 메트로애틀랜타의 렌트비가 10% 이상 인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부동산중개인협회(NAR)가 17일 발표한 전국 70개 대도시의 2009~2014년 렌트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애틀랜타·샌디스프링스·마리에타의 렌트비 상승률은 10.83%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이 지역의 25~44세의 세입자 소득은 9.89% 인상된 것으로 조사돼, 세입자의 주거비 부담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동부에서는 앨라배마주 버밍햄·후버의 렌트비 상승률은 12.99%, 테네시 차타누가의 상승률은 14.26%로 조사됐다. 반면 두 지역의 세입자 소득은 4.77%, 5.26% 오르는데 그쳤다.

전국에서 렌트비가 가장 많이 인상된 지역은 뉴욕으로 나타났다. 이 지역 렌트비는 50.7%나 올랐지만, 세입자 소득은 8.02% 오르는데 그쳤다. 이어 워싱턴주 시애틀(32.88%)과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25.6%)가 그 뒤를 이었다. 두 도시의 세입자 소득은 각각 15.3%와 8.36% 올랐다. 전국 평균 렌트 상승률은 15.4%, 소득 인상률은 11.17%였다.

보고서는 “전국적으로 소득 증가 속도가 렌트 상승분을 쫓아가지 못하고 있다”며 “뉴욕 등 대도시의 경우 이러한 경향이 더 크다”고 설명했다. 또 “렌트비가 오를 수록 많은 이들이 주택 구입을 고려하고 있지만, 렌트비 부담이 커져 주택구입 확률은 더 줄어들고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를 작성한 NAR의 로렌스 윤 수석 경제학자는 “같은 기간 주택 소유주의 자산은 늘어난 반면, 세입자의 자산은 줄어드는 경향을 보였다”며 “단순히 주거비 부담이 늘었다기보다는, 부의 불평등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