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8°

2018.09.19(WED)

Follow Us

다음 선거 ‘한국어 투표’ 관심

조현범 기자
조현범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4 22:54

“정부 차원 편의 제공 필요” 지적 잇따라
‘유권자 1만 명’ 이중언어 서비스 의무화

지지자들과 대화하는 데이빗 김.

지지자들과 대화하는 데이빗 김.

한인 후보의 당락을 떠나 한인 유권자들은 이번 선거에서 전례없는 투표열기 그 자체로 역사를 썼다. 이번 선거로 확인된 한인 정치력의 불꽃을 이어가려면 한국어 투표 등의 정부 차원의 편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올해 귀넷 카운티에서는 이미 이중언어 선거가 치러지기 시작했다. 귀넷 카운티 선거관리국은 투표는 물론 홍보물과 직원들의 명함까지 모든 절차를 영어와 스페인어로 진행했다. 투표기기 앞에 선 모든 투표자들은 첫 화면에서 영어와 스페인어 중 택일했다.

이는 연방센서스국이 귀넷 카운티를 연방투표권법에 근거한 ‘소수 언어 관할구역’으로 지정했기 때문이다. 단일언어를 모국어로 사용하는 소수계 주민들이 투표 연령층의 5% 이상이거나 등록 유권자가 1만명인 지역에서는 투표절차에서 이중언어 서비스 제공을 의무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7지구 경선에서는 5월 본선과 24일 모두 1200여명의 한인들이 투표했다. 이들 중 대다수는 중장년층 1세 한인들이었고 수십명의 한인들이 투표소에서 한영 통역사로 봉사하며 이중언어 서비스의 필요성을 확인했다.

하지만 귀넷 카운티의 등록 유권자가 총 51만여명인데 비해 언어 장벽과 등록 여부를 불문하고 모든 한인 유권자의 수가 8000여명으로 추산되는 점을 고려하면 ‘소수 언어 관할구역’ 조건에는 아직 크게 못미친다.

조지아 공화당에서 끊임없이 시도하고 ‘잉글리시 온리’ 법안도 변수가 될 수 있다. 올해 주의회 회기중 ‘잉글리시 온리’ 결의안들을 추진했던 데이빗 셰이퍼 주상원의원과 케이시 케이글 부주지사는 각각 부주지사와 주지사 경선에 출마해 결선까지 진출하며 선전했다. 이들은 결국 각자의 선거에서 자신보다 더 극우적이고 반이민적 입장을 취해온 후보에게 패배했다. 페드로 마린 주하원의원(민주)은 “2006년부터 이같은 헌법 개정안이 추진되어 왔다.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결의안이 최종 채택되어 주헌법이 개정되면, 운전면허증 필기시험을 비롯, 주정부의 모든 공무를 영어 외 언어로 집행하는 것이 금지된다. 이중언어 선거는 연방법의 보호를 받을 수 있지만, 법적 분쟁의 충분한 근거가 마련되는 것이다.

데이빗 김 후보는 25일 인터뷰에서 “선거 기간중 미묘한 유권자 탄압에 맞서 싸워야 했다. 한인들의 지속적인 정치참여 외에도 유권자들의 편의를 위한 제도 개혁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한국어 자격증 따도 교사되기 어렵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