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1°

2018.09.22(SAT)

Follow Us

12학년 SAT점수 평균 1477점, 읽기는 40년래 최악…가구소득-성적 비례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2/09/26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2/09/25 19:23

올해 고교를 졸업하는 미국 학생들의 절반 이상이 SAT에서 사실상 ‘탈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읽기 점수가 최근 40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전반적으로 성적이 떨어졌으나 한인 등 아시아계 이주민들이 많이 거주하는 수도권 지역 등은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SAT 주관사인 칼리지보드 등에 따르면 올해 전국 공립학교를 졸업하는 수험생들의 SAT 평균 점수는 1천477점으로, 지난해보다 4점 하락했다.

이는 4년제 대학에서 교육받을 능력이 있다고 판단하는 점수인 1천550점(총점 2천400점)에 못 미치는 것으로, 약 166만명의 수험생 가운데 57%가 사실상 시험을 통과하지 못한 것으로 집계됐다.

항목별로는 읽기가 평균 491점(만점 800점)으로, 지난해보다 2점 떨어져 지난 1972년 이후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수학과 쓰기도 각각 505점과 481점으로, 지난해보다 1점씩 하락했다.

또 소득계층별로는 2만달러 이하 가구 출신 수험생의 중간 점수가 1천322점으로, 20만달러 이상 가구 수험생(1천722점)보다 400점이나 낮은 것으로 나타나는 등 가구소득과 성적이 대체로 비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인종별로는 아시아계를 제외한 모든 수험생들의 성적이 지난 2006년 수준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한편 칼리지보드의 보고서에 따르면 인종별 고교 내신성적(4.0 만점)은 아시아계가 3.52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백인 3.45점 ▲북미 원주민 3.28점 ▲ 히스패닉 3.22점 ▲흑인 3.05점 등으로 나타났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