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5.24(Fri)

우선일자 혜택…‘이민법상 21살’ 기준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02/01 16:53

I-485 접수까지 합법적신분 유지해야

연방이민국이 지난 달 25일 샌프란시스코 제 9연방순회항소법원의 De Osorio 케이스(어린이신분보호법에 따라 부모의 부양가족으로 이민 수속을 하다 21세가 넘은 자녀도 새로 이민 수속을 할 때 기존 우선일자를 사용할 수 있다고 판결)에 대해 대법원에 상고함에 따라 성인이 된 자녀는 최종 판결이 날 때까지 우선일자 혜택을 받을 수 없다.<미주판 1일자 1면 보도>

이민법 변호사들은 대법원의 판결까지 최소 1년 정도 소요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이민법상 21살을 넘긴 자녀들의 합법적 신분 유지가 중요하다. 이와 관련 독자들의 문의가 계속돼 영주권 수속 중 21세를 넘긴 자녀에 대한 영주권 진행 과정에 대해 이민법 전문 이홍미 변호사와 일문일답 형식으로 정리해봤다.

▶21세가 의미하는 것은.

-이민법상의 21살을 말한다. 즉, 가족초청 청원서(I-130)의 경우 신청에서 승인까지 계류기간을 뺀 나이가 이민법상 21살이 넘을 경우 우선일자 혜택을 받을 수 없다. 현재 자녀가 23살이고 I-130 계류기간이 4년이라면 자녀의 이민법상 나이는 19살이며 우선일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취업(H-1B) 이민의 경우.

-영주권 진행의 2번째 단계인 I-140이 접수되고 승인될 때까지 계류기간을 뺀 나이가 이민법상 나이다. 현재 21살이지만 계류기간이 1년 반이면 이민법상 나이는 19살 반이다. 따라서 가족 및 취업이민 모두 자녀의 이민법상 21살이 넘지 않아 어린이신분보호법(CSPA)에 따라 부모의 부양가족으로 이민 수속을 하다 성인이 된 자녀도 새로 이민 수속을 할 때 기존 우선일자를 사용해 부모와 함께 영주권을 받을 수 있다.

▶이민법상 21살이 넘었을 경우.

-부모가 영주권자라면 21세 이상 미혼자녀로 영주권을 다시 신청해야 된다. 현재(1일) 이민국에 따르면 8년 정도 소요된다.

▶이민법상이 아닌 21살 이상 자녀의 합법적 신분은 언제까지인가.

-영주권 전체 수속의 마지막 단계인 I-485를 접수할 때까지다. I-485 접수 전 21세를 넘은 자녀는 학교에 등록하거나 취업비자로 합법적 신분을 유지하고 있어야 된다. 아니면 한국에 머물면서 불법체류를 하지 않아야 된다.

임명환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