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4°

2018.09.21(FRI)

Follow Us

추신수 텍사스와 7년, 1억3천만불 계약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12/22 18:05


추신수(사진)의 새 둥지는 결국 텍사스로 확정됐다.

추신수(31)는 7년 간 1억3000만 달러(약 1380억 원)를 받고 텍사스 레인저스로 옮긴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21일 “텍사스가 FA 외야수 추신수와 계약했다”고 밝혔다. 텍사스 구단은 아직 이 사실을 공식 발표하지 않았다. 추신수가 신체 검사를 통과하면 계약이 완료될 거라고 mlb.com은 덧붙였다.

추신수는 시애틀과 계약한 내야수 로빈슨 카노, 뉴욕 양키스에 둥지를 튼 외야수 제이코비 엘스버리와 함께 2014시즌 FA 최대어로 꼽혔다. 카노는 10년 간 2억4000만 달러, 엘스버리는 7년 1억5300만 달러를 받았다.

미국 스포츠전문 사이트 espn.com에 따르면 추신수의 계약에는 계약기간 도중 연봉을 포기하는 대신 FA 자격을 얻는 옵트아웃 조항이 포함돼 있지 않다. 하지만 제한된 트레이드 거부 조항과 보너스 패키지는 들어가 있다. 추신수의 올 시즌 연봉은 735만 달러였다.

텍사스는 올 시즌 91승71패로 오클랜드에 5.5경기 차로 밀려 2009년 이후 처음으로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다. 신시내티에서 중견수를 맡은 추신수는 텍사스에선 좌익수로 뛸 전망이다. 중견수엔 리오니스 마틴, 우익수는 알렉스 리오스가 자리잡고 있다. 텍사스는 박찬호가 처음 FA 계약을 맺은 팀으로 야구팬에 친숙한 구단이다. LA다저스에서 활약한 박찬호는 2000시즌 뒤 텍사스와 5년 6500만 달러에 사인했다. 추신수는 시애틀, 클리블랜드, 신시내티에 이어 네 번째 팀에서 뛰게 됐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