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6°

2018.09.25(TUE)

Follow Us

한인 10명 중 7명 "위급 시 의료대책 없다"

장열 기자
장열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7/22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7/21 16:38

미주 한인들은 생명이 위급한 상황을 대비해 전혀 의료 대책을 세워놓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환자가 스스로 의료 결정을 내릴 수 없는 상황일때 의료진 또는 가족이 치료 선택을 대신 내릴 경우 혼란을 줄 수 있어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비영리기관 소망소사이어티는 LA 및 오렌지카운티 지역 한인 705명을 대상으로 '사전의료지시서(Advance Healthcare Directive)'작성 여부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에 따르면, 사전의료지시서를 작성했는가라는 질문에 75%(529명)의 한인이 "작성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한인 10명중 7명이 위급 상황시 의료 결정에 대한 대비가 전무한 셈이다. 사전의료지시서는 사고나 불치병으로 생명이 위급한 순간 기관내 삽관, 기관지 절개술, 인공기계 호흡치료법, 인공영양법, 심폐소생술, 진통제 처방 강도 등에 대한 의료 결정을 미리 명시해 놓는 서류다.

반면, 한인들은 사전의료지시서에 대한 중요성은 인지하고 있었다.

응답자의 61%(430명)가 "사전의료지시서의 존재를 알고 있다"고 답했다. 또 사전의료지시서에 대한 중요성을 묻는 질문에는 68%(479명)가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응답했다.

소망소사이어티 김미혜 사무국장은 "한인들은 '죽음'이라는 것을 매우 무겁고 불편한 이슈로 생각하기 때문에 사전의료지시서의 중요성을 알면서도 작성을 기피하는 것"이라며 "사전의료지시서는 위급한 상황에서 사용되기 때문에 평소 가까운 사람과 상의후 작성하게 되는데 가족과 죽음에 대한 이슈를 나누는 경우도 타인종에 비해 적은 편"이라고 말했다.

실제 한인들은 사전의료지시서 작성과 관련 "가족과 상의해보겠다"고 답한 비율은 33%(233명)였다. 의사와 상의해보겠다"는 답변도 17%(120명)에 그쳤다. 한인과 달리 주류사회에서 사전의료지시서에 대한 인식은 보편적이다. 가주의료치료위원회 조사에 따르면 백인의 경우 절반 이상(54%)이 가족과 상의후 사전의료지시서를 작성했다. 흑인은 41%로 나타났다. 반면 같은 대답에 대해 아시안은 33%에 그쳤다.

암 전문의 루이스 최 박사는 "생명연장치료는 대부분 중환자실 등에서 이뤄지는데 대부분 환자가 이미 의식이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이 치료를 선택하는 데 있어 가족끼리 의견이 갈려 싸우는 모습도 자주 본다"며 "하지만 사전의료지시서가 있는 환자일 경우엔 치료 여부에 대한 뜻을 의료진이나 가족이 명확히 파악할 수 있고 연명치료를 중단하고 자연적인 죽음을 맞이하도록 도울 수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