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8.08(Sat)

NFL 100번째 시즌 개막전에서 베어스, 숙적 패커스에 역전패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9/06 15:17

5일 열린 NFL 시즌 개막전서 베어스 에이런 린치가 패커스 쿼터백 에이런 로저스를 상대로 쌕을 하고 있다. [AP]

5일 열린 NFL 시즌 개막전서 베어스 에이런 린치가 패커스 쿼터백 에이런 로저스를 상대로 쌕을 하고 있다. [AP]

미국 프로풋볼리그(NFL) 출범 100번째 시즌 개막전에서 시카고 베어스가 숙적 그린베이 패커스에 역전패 했다.

5일 전국적 관심을 모은 가운데 열린 NFL 올시즌 개막전은 특별히 1920년 창단된 NFL 원년 팀 베어스와 1921년 창단된 패커스의 경기로 치러졌다.

시카고와 그린베이, 인접한 두 지역에 각각 연고지를 둔 베어스와 패커스는 '전통의 라이벌'로 불린다.

베어스 홈구장 시카고 솔저필드에서 개최된 이날 경기서 패커스는 베테랑 쿼터백 에이런 로저스(35)와 막강 수비진을 앞세워 10대3 역전승을 거뒀다. 로저스는 이날 30차례 패스 가운데 18차례를 성공(203야드 전진)시키며, 터치다운 1개를 기록했다.

베어스는 1쿼터에서 필드골로 3점을 선취했으나 이후 패커스 수비에 막혀 이렇다 할 공격을 펼치지 못했다. 베어스 쿼터백 미첼 트루비스키(25)는 45차례 패스 가운데 26차례 성공(228야드 전진)에 그쳤고 인터셉트 1개를 허용했다.

패커스 신임 감독 매트 라플르어(39)는 감독 데뷔전서 뜻깊은 승리를 챙겼다.

반면 지난해 베어스 감독으로 부임, 미 프로풋볼 기자단(PFWA) 선정 '올해 최고의 감독상'과 AP 선정 '올해의 감독상' 등을 휩쓴 매트 내기(41)는 뼈아픈 패배를 안았다.

이날 솔저필드에는 5만8563명의 관중이 운집했다.

NFL의 가장 오랜 라이벌, 베어스와 패커스는 지금까지 199차례 대결을 벌였으며, 패커스가 이날 승리와 함께 98승 95패 6무승부로 한 발 더 앞서게 됐다.

NFL 2019-2020 시즌 1주차 경기는 오는 8일 일제히 시작된다.
미 프로풋볼 100번째 시즌 개막전에서 맞붙은 '전통의 라이벌' 시카고 베어스 대 그린베이 패커스 경기. [연합뉴스]

미 프로풋볼 100번째 시즌 개막전에서 맞붙은 '전통의 라이벌' 시카고 베어스 대 그린베이 패커스 경기. [연합뉴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