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4.2°

2018.11.15(THU)

Follow Us

명상단체 수양회 참가 하려다 입국 거부 ‘봉변’…애틀랜타공항서 한국인 85명 강제 송환

조현범 기자
조현범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11/22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11/21 16:04

“농장서 하는 마음수련 행사, 오해 산 듯”

애틀랜타 공항에서 미국 입국을 거부당한 85명의 한국인들은 한 명상단체가 주최하는 연례 수양회 참가자들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마음수련’의 한 관계자는 21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지난 19일 입국을 거부당해 다음날 한국으로 돌아간 일행 85명이 수양회에 참가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하려던 수련자들이었다고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이 관계자는 금명간 공식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그는 “나이드신 분들도 많고, 영어를 못하는데다 요즘 반이민 정서가 심하다보니 사소한 오해가 커진 것 같다”며 “매년 비슷한 규모로 수양회를 열어왔는데, 농장이라고 하니까 심사관이 오해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마음수련’은 한국에 본사를 둔 명상단체로, 애틀랜타 지역에 두 곳을 포함해 전국 주요 도시에 명상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플로리다 북부에서는 유기농 농장을 운영하고 있지만, 이 관계자는 방문자들의 목적지가 이 농장인지는 확인해주지 않았다.

이에 앞서 한국인 85명은 지난 19일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으로 입국하려다 미 세관국경보호국(CBP)으로부터 제지를 당해 공항에서 24시간 대기한 뒤 본국행 비행기에 올라 돌아갔다.

이날 대한항공편으로 36명, 델타항공편으로 49명이 애들랜타공항에 도착했으나 입국 심사대에서 입국이 거부된 채 24시간 동안 공항에 머물다 한국으로 강제 송환됐다.

CBP의 밥 브리즐리 대변인은 입국 거부 이유에 대해 “개인정보 보호법에 따라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식 비자를 가졌다는 것은 입국을 보장받는 게 아니라, 미국 공항에서 CBP 요원으로부터 입국 심사를 받을 수 있는 자격을 얻은 것일뿐”이라며 “입국이 불허된 이들에게는 음식과 편의 시설이 제공됐고, 항공사들과 협의해 한국으로 돌아가는 비행기편을 제공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애틀랜타공항서 한국인 85명 입국 거부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