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1°

2018.10.17(WED)

Follow Us

북, 75일 만에 또 탄도미사일 쐈다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11/29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11/28 15:22

ICBM급 동해상 발사
트럼프 “우리가 처리”

북한이 또 탄도미사일을 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29일 새벽 3시 17분(한국시간)쯤 북한이 평안남도 평성 일대에서 동쪽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북한이 29일 새벽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고도 4500㎞, 비행거리 960㎞의 장거리 탄도미사일로 밝혀졌다. 합참은 “오늘 오전 3시 17분경 북한이 평안남도 평성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장거리 탄도미사일은 고도 약 4천500km, 예상 비행거리는 약 960km”라고 발표했다. 미사일 관련 세부사항에 대해서는 한·미 당국이 분석 중이라고 합참은 덧붙였다. 미사일 비행거리는 고도의 2∼3배에 달하기 때문에 1만㎞가 넘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9월 15일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을 발사한 뒤 75일 만이다. 북한이 평성 일대에서 미사일을 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은 29일을 포함 올해 모두 15차례 20발의 미사일을 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로만 따지면 11번째 미사일 도발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국가안전보장회의 전체회의 소집을 긴급히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3시 19분에 문 대통령에게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보고했다. 정 실장은 3시 24분에 2차로 보고했고 문 대통령은 이 보고를 받자마자 NSC 전체회의 소집을 지시했다.

미국 국방부도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추정되는 미사일 1발을 발사한 것을 탐지했다고 밝혔다. 로버트 매닝 미 국방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 미사일은 북한 사인리에서 발사돼 1천㎞를 비행한 후 동해상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 내에 낙하했다”고 덧붙였다. 매닝 대변인은 이 미사일은 미국이나 동맹국에 위협이 되지 않은 것으로 북미항공우주사령부(NORAD)는 판단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도 북한의 미사일이 자국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떨어졌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는 북한이 75일 만에 미사일 도발을 재개하자 이를 국제사회의 안정을 해치는 도발로 규정했으나 기존의 대북 정책을 고수하면서 대북 압박조치를 더욱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북한의 미사일이 발사돼 상공을 비행하는 동안 발사 사실을 보고받은 데 이어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우리가 다뤄야 할 상황”이라며 “우리가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번 미사일 발사로 북한에 대한 접근 방식이 바뀌느냐는 질문에 “바뀌는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북한에 대한 최고의 경제·외교적 압박 기조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미국이 테러 지원국으로 다시 올린 데 대해 도발로 맞설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실제로 북한은 지난 27일 발사 미사일 궤적을 추적하는 레이더를 가동하고, 미사일 기지에서 통신활동이 급증하는 등의 이상 징후를 보였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준비를 의심하게 하는 전파 신호를 포착해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북한의 29일 미사일 발사로 당장 미국-북한의 물밑 접촉은 전면 중단되며 한반도에 새로운 긴장 국면이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지난 7월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을 발사한 다음날인 7월 5일 한·미는 미사일 타격 훈련으로 맞불을 놓은 적 있다.

[연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