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1°

2018.09.21(FRI)

Follow Us

트럼프, 5월에 김정은 만난다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8/03/09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3/08 17:20

한·미 백악관 브리핑…"장소는 추후 결정"
"핵·미사일 실험 중지하겠다" 김정은 친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가운데)이 8일 백악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YTN 캡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가운데)이 8일 백악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YTN 캡처]

남과 북에 이어 북한과 미국의 정상회담이 5월 중에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일 노동당 위원장이 오는 5월 안에 만날 것이라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8일 백악관 공동브리핑에서 밝혔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특사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좋은 말씀에 대단히 감사해 한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만남 초청을 받아들일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회동 날짜와 장소는 추후에 결정될 예정이라고 샌더스 대변인은 전했다.

그는 또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를 고대한다”면서 “그 사이 모든 제재와 최대 압박은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에 이어 미국을 방문 중인 정 실장 일행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면담 후 이날 오후 7시 백악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길 갈망한다는 내용이 담긴 김정은의 친서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트럼프 정부는 북한과의 대화 선결조건으로 북한의 비핵화를 내세워 왔다. 정 실장의 브리핑에 따르면 김정은이 친서에 핵과 미사일 실험을 중지하겠다는 내용도 담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AP통신, AFP통신, 로이터통신, dpa통신, 교도통신, 신화통신 등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으며, 김 위원장이 핵실험 중단을 약속했다고 긴급 보도했다.

또 CNN 방송은 “역사적 순간을 지켜보라”며 백악관에서 브리핑 현장을 생중계했다. AP통신은 이번 북미정상의 만남이 성사되면 “북한 지도자와 미국 현직 대통령의 첫 만남이 될 것”이라며 “양국은 1950년대 한국전쟁 이래 공식적으로는 전시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연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