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4°

2018.10.23(TUE)

Follow Us

스파이더맨 만든 스탠 리, '미투' 피소

시카고=연합뉴스
시카고=연합뉴스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4/26 16:21

스파이더맨·헐크·엑스맨·아이언맨·판타스틱4 등 수많은 슈퍼 히어로 캐릭터를 만든 미국 만화산업계 거물 스탠 리(본명 스탠리 마틴 리버)가 '미투'(Me Too) 폭로에 휘말렸다.

24일 시카고 트리뷴과 ABC방송 등 미국 주요 언론은 거물급 만화가 겸 출판업자, 배우, 영화제작자로 올해 96세인 '마블 코믹스'(Marvel Comics) 명예회장 리가 마사지를 받으면서 부적절한 행위를 한 혐의로 피소됐다고 보도했다.

마사지 테라피스트로 일하는 시카고 여성 마리아 카르바요는 지난 22일 일리노이 주 쿡카운티 순회법원에 제출한 소장에서 리가 작년 4월 21일과 22일, 코믹 엑스포 참석차 시카고를 방문해 호텔 객실에서 2차례에 걸쳐 마사지를 받는 도중 본인과 카르바요의 몸을 만지고 신음소리를 크게 내는 등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고 진술했다.

특히 둘째 날에는 마사지를 중단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됐고, 그러자 리가 일어나 화를 내면서 마사지를 계속할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카르바요는 "누군가에게 도움을 요청하고 싶었지만, 리는 부자이고 유명해서 내가 일자리를 잃게 될까 두려웠다"며 "그러나 다른 여성들이 존엄성을 지키고 존중받기 위해 '미투' 선언을 하는 것을 보고 용기를 내게 됐다"고 소송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징벌적 손해배상금 5만 달러(약 5천500만 원)와 변호사비 포함 법정 소송비용을 요구하고 있다.

트리뷴은 카르바요가 이번 소송과 별도로 지난 3월 시카고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리의 변호인단은 리가 90대 중반의 나이임을 강조하면서 혐의를 일축했다. 변호인단은 이번 소송에 대해 "돈을 뜯어내려는 시도로 보인다"고 밝혔다.

리는 잭 커비(1917~1994) 등과 함께 스파이더맨·헐크·닥터 스트레인지·판타스틱4·데어데블·블랙 팬서·엑스맨·아이언맨·토르 등 수많은 슈퍼 히어로 캐릭터를 창조한 인물로 유명하다.

그는 1939년 타임리 코믹스(마블 코믹스 전신)에 입사, 당시 큰 인기를 모은 '캡틴 아메리카' 각본 일부를 쓰면서 만화 원작 제작에 참여하기 시작했고, 마블 코믹스를 대형 멀티미디어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마블 코믹스 편집장과 마블 엔터테인먼트 사장 등을 역임한 리는 1994년 '만화계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윌 아이스너 어워드'를 수상했고 1995년 잭 커비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으며 2008년에는 예술가들의 최고 영예인 '미국 예술 훈장'을 수상했다.

리는 마블의 슈퍼 히어로 영화에 40여 차례 카메오 출연, 영화 팬들에게는 익숙한 얼굴이다. 그는 지난 1월에도 집에서 간호사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으로 구설에 오른 바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