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9°

2018.11.20(TUE)

Follow Us

1,600명 추가 감원

강영한 기자
강영한 기자

[텍사스 중앙일보] 발행 2009/06/27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09/06/26 16:27

어빙에 본사를 두고 있는 킴벌리 클라크

달라스 어빙(Irving)에 본사를 두고 있는 세계 유수의 생활용품 제조업체 킴벌리 클라크(Kimberly-Clark Corp.)는 연간 1억5천만불을 절약하기 위해 전체 인력 53,000명의 3%에 달하는 정규직 1,600명을 추가 감원할 계획이라고 25일 발표했다.

이중 600명은 미국에서 일하는 직원들이며 6월 말까지 회사를 떠나게 되는데, 어빙본사에서 근무하는 160명이 포함될 것이라고 대변인이 밝혔으며, 회사의 효율성을 개선하여 더 효과적인 경제 환경을 만들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탐 폴크(Tom Falk) 사장이 말했다.

킴벌리는 이번 구조조정에 1억4천만~1억5천만 달러를 투입하며 하반기 6천만 달러의 경비절감을 기대하고 있다.

클리넥스 티슈와 하기스 기저귀 등으로 유명한 킴벌리사는 2005년 시작한 구조조정을 완료해 6천명을 이미 감원한 바 있는데, 이번 구조조정이 모든 영업장을 대상으로 하지만 주로 정규직과 비생산직이 영향 받게 될 것이라고 말하면서 공장시설을 폐쇄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