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9.3°

2018.11.16(FRI)

Follow Us

‘인종차별 논란’ 겪은 스타벅스가 내놓은 화장실 정책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5/11 15:31

스타벅스가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인 것과 관련해 슐츠 스타벅스 회장이 "음료값을 지불했든 아니든 모든 고객에게 화장실을 개방하겠다"고 약속했다.

10일 CNN 등에 따르면 슐츠 회장은 이날 미 워싱턴에서 열린 애틀랜틱 카운슬 행사에 나와 "우리 매장이 공중화장실이 되고 싶진 않다. 하지만 100% 합당한 결정으로 모든 이들에게 (화장실) 열쇠를 줄 것이다. 어떤 사람에게도 뭔가 부족해서 화장실 접근권이 차단당했다는 인상을 주지 않기 위해서다"라고 말했다.

스타벅스는 지난달 12일 필라델피아 시내 스타벅스 매장에서 흑인 고객이 음료를 주문하지 않고 화장실 사용을 요구했다가 매장 직원으로부터 신고를 당해 경찰에 연행되는 사건이 벌어진 바 있다.

당시 가만히 앉아있던 흑인 고객 2명이 수갑이 채워져 연행되는 모습이 알려지며 인종차별 논란으로 확산했다.

일부 매장에서는 불매운동까지 벌어졌고, 슐츠 회장이 직접 나서서 여러 차례 사과했다.

더불어 스타벅스는 오는 29일 하루 미국 내 직영 매장 8000여 곳의 문을 닫고 17만5000여 명의 직원을 대상으로 인종차별 예방교육을 한다고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