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3.3°

2018.09.25(TUE)

Follow Us

개정 한국 국적법 선의의 피해자 낳는다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07/10 03:34

일부 한국인의 병역 회피를 막기 위해 개정된 한국 국적법이 선의의 피해자를 낳고 있다.

어릴 때 미국에 이민 왔거나 아예 미국에서 태어난 시민권자에게까지도 한국 병역의 의무를 짐 지우고 있는 것이다.

지난 2010년 개정된 국적법에 따르면 정해진 기간내에 국적을 선택하지 않을 경우 개정되기 전 1997년 법과 달리 한국 국적이 자동 상실되지 않는다.
1년의 기간동안 다시 한번 국적 선택 기회를 주고, 그 기간 내에 한국 국적을 이탈하거나 아무런 선택을 하지 않으면 한국 국적을 상실하도록 했다.
기본 선택기간은 선천적, 혹은 후천적으로 만 20세가 되기 전 복수국적자가 된 자는 만 22세 전까지, 만 20세가 된 후에 복수국적자가 된 자는 그 때부터 2년 내이다.

단, 남자는 만 18세가 되는 해의 3월 31일까지만 병역에 관계없이 국적을 이탈할 수 있고, 그 이후에는 병역 의무를 해소해야만 국적 이탈 신고가 가능하다.
또 해소 후에도 2년 내에만 이를 신청할 수 있다. 그 외엔 18세 되는 해 1월 1일로 병역 의무 대상자로 편입된다.

문제는 자신이 자동으로 국적을 상실했다고 여겼다가 이미 국적이탈을 할 수 있는 시기를 지나친 후에야 복수국적자임을 알게 된 경우들이다.
버지니아에 거주하는 대니얼 김(24)씨가 대표적인 사례다.

서울대 대학원 장학생으로 한국을 장기 방문하게 된 최근에서야 자신이 한국 복수국적자임을 알게 된 것이다.

부친 데이비드 김씨는 “해외 인재를 키운다면서 어떻게 멀쩡한 미국 시민을 병역 기피자처럼 만드느냐”며 “개정 국적법 당시 이미 18세가 넘은 경우는 특례법이 적용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승림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