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0.8°

2018.09.20(THU)

Follow Us

영주권 문호 ‘펑’ 뚫렸다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08/14 04:27

국무부 발표…취업이민 3순위 1년 6개월 급진전
시민권자 미혼자녀 2주 진전

2013년 회계연도의 마지막 달인 9월 미 영주권 문호가 ‘막판 밀어내기’식 급진전을 이뤘다.
13일 국무부 영사과가 발표한 9월 중 영주권 문호에 따르면 취업 3순위 전문직 및 비전문직 비자발급 우선일자는 2010년 7월 1일로 무려 1년 6개월 앞당겨졌다. 3순위는 지난 두 달간 우선일자가 2009년 1월 1일로 동결됐었다.
취업이민 1·2·4·5순위는 이번 달에도 변함없이 우선일자 없는 오픈 상태를 유지했다.
가족이민의 경우 영주권자의 배우자 및 21세 미만 미혼자녀(2A)가 전달과 마찬가지로 전면 오픈됐다.
영주권자의 21세 이상 미혼 자녀(2B)는 2006년 2월 15일로 2개월 2주, 시민권자의 기혼자녀(F3)는 2003년 1월 22일로 1개월 2주, 시민권자의 형제자매(4)는 2001년 7월 22일로 1개월 등 소폭 진전됐다.
그러나 시민권자의 미혼자녀(1순위)는 2006년 9월 15일로 고작 2주 진전되는 데 그쳤다.
유승림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