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9.9°

2018.11.14(WED)

Follow Us

‘괴물 신인’ 김효주 에비앙 매스터스 우승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9/15 06:15

‘괴물 신인’ 김효주(19·롯데)가 LPGA 투어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베테랑’ 카리 웹(40·호주)을 따돌리고 극적으로 정상에 올랐다. 김효주는 14일 프랑스 에비앙 마스터스 골프장에서 열린 LPGA 투어 올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 마지막 날 3타를 줄여 최종합계 11언더파 273타를 기록, 우승을 차지했다. 1타차 단독 선두로 최종일을 출발한 김효주는 이날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LPGA 투어 41승의 웹을 제치고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우승자로 기록됐다.

1라운드에서 남녀 통틀어 메이저 대회 최소타(10언더파 61타) 기록을 세운 김효주는 최종일 강심장과 빼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앞세워 메이저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우승상금 47만5000달러를 챙긴 김효주는 올 시즌 LPGA투어 다섯 번째 한국인 우승자로 기록됐다.

지난달 시즌 네 번째 메이저 대회인 웨그먼스 LPGA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한 박인비(26·KB금융그룹)에 이어 올 시즌 두 번째 한국인 선수 메이저 우승이기도 하다. 올 시즌 KLPGA 투어에서 3승을 쌓으며 한 시즌 최다상금 기록을 갈아치운 김효주는 이번 대회를 통해 한국 골프의 매운맛을 톡톡히 보여줬다. LPGA 비회원인 김효주는 세계랭킹 20위 자격으로 초청 출전한 이번 대회 우승으로 별도의 퀄리파잉(Q)스쿨을 거치지 않고 2015년부터 LPGA 투어 생활을 할 수 있다.

안시현(30·골든블루)·서희경(28·하이트진로)·신지애(26) 등 선배들이 LPGA 투어에 직행한 것과 같은 길을 걷게 됐다. 김효주는 열일곱이던 2012년 아마추어 신분으로 한국·일본·대만 여자프로골프에서 차례로 우승을 차지하면서 ‘괴물 신인’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그해 10월 프로로 전향했고, 두 달 뒤인 12월 현대차 중국여자오픈에서 프로 데뷔 최단기간(2개월11일) 우승이라는 진기록을 남기는 등 KLPGA 투어를 대표하는 선수로 떠올랐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