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3.3°

2018.09.25(TUE)

Follow Us

DC 주택가격 역대 6월 중 최고 기록

이성은 객원기자 info@sweethomeusa.org
이성은 객원기자 info@sweethomeusa.org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07/21 05:25

중간 가격 56만 달러, 지난해 동월대비 1.8% 상승
주택 판매량도 11년만에 최다…매물부족 계속

워싱턴DC의 주택 판매가격이 지난달 역대 6월 실적 가운데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 일원을 아우르는 부동산 단체 GCAAR(The Greater Capital Area Association of Realtors)은 지난 6월 DC의 중간 판매가격은 56만 달러였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는 지난해 6월보다 1.8% 오른 수치다.

또 지난 6월 이 지역의 주택 판매 건수는 907건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5.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기록은 또 지난 2005년 8월 이후 월별 실적 가운데 최대치다. DC는 이미 지난 5월 중간 판매 가격이 57만 달러로 월별 기록 가운데 역대 최고치를 세운 바 있다.

DC는 주택 판매가 활발하지만 여전히 매물이 부족한 상황이다.

지난 달 시장에 나온 신규 매물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2.7% 늘었고, 9개월 연속 증가세다. 하지만 월별 평균 판매 속도를 감안하면 이는 2개월이면 소진되는 물량이다. 지난 달 말 기준 시장의 나와 있는 총 물량은 1288채였다.

업계 전문가들은 DC에 집을 사려는 잠정 주택 구입자들은 속도전에 익숙해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대출은행으로부터 미리 대출 예비 승인서를 받아 놓아야 마음에 드는 매물이 있을 때 발빠르게 움직일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판매된 주택의 절반 가량은 시장에 나온 지 9일도 안되서 매매 계약이 체결됐다.

또 주택 판매자가 구입자를 선택하는 셀러스 마켓(seller’s market) 상황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주택 구입자간의 경쟁으로 실제 판매된 주택의 평균 가격과 시장에 처음 나왔을 때 제시된 평균 리스팅 가격의 비율은 99.1%로 나타났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