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

2018.09.22(SAT)

Follow Us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싱가포르에서 6월 12일 개최”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5/10 08:16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싱가포르에서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세계의 평화를 위해 특별한 순간을 만들려고 노력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 개최 후보지로 검토해 온 판문점을 제외한다는 입장을 명확히 밝히면서 싱가포르 개최 쪽으로 힘이 실렸다.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후보는 이날 “싱가포르가 개최지로 유력하며 6월 12일에 도착해 13일에 열릴 것으로 본다”고 말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이미 앞선 남북정상회담 개최지로 세계인의 눈길을 끈 판문점이 자신의 최대 치적이 될 수 있는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로는 신선도가 높지 않다고 판단했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백악관 참모들은 판문점보다 중립적인 싱가포르가 적합한 장소라는 의견을 집중적으로 펴온 것으로 전해졌다. 싱가포르는 경호와 안전성, 교통과 이동의 편의성, 취재환경 측면에서 우수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데다 중국과 대만 정상 간 회담을 주선하는 등 역사적 회담을 중재한 경험이 장점으로 꼽힌다.

싱가포르가 회담 장소로 확정된 만큼 외교적 협상 무대로 손꼽히는 샹그릴라 호텔이 북미정상회담 개최 장소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싱가포르의 랜드마크인 샹그릴라 호텔에서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연례안보회의인 ‘아시아안보회의’가 2002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으며 2015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마잉주 당시 대만 총통의 역사적 첫 정상회담도 이 호텔에서 열렸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