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4.3°

2018.11.21(WED)

Follow Us

북 핵실험 강행시 테러지원국 재지정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02/07 17:40

정부 소식통, “핵개발 용납 못하는 분위기”

연방 정부가 북한이 제3차 핵실험을 강행하면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미 정부 소식통이 6일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이 소식통은 미 정부가 북한의 핵무기 개발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내고자 테러지원국 재지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은 조지 부시 행정부 때인 2008년 10월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제외했다.
핵실험은 테러행위가 아니지만, 연방 정부는 테러지원국 재지정이 북한에 외교적 압박을 높여줄 것으로 믿고 있다.

앞서 2011년 4월 연방 의회 초당파 의원단은 연평도 포격사건 직후 테러지원국으로 다시 지정해달라는 결의를 내놓았지만, 버락 오바마 행정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국무부는 북한을 4년째 대테러 비협력국에 지정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