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5.2°

2018.11.15(THU)

Follow Us

연준 트럼프 압박에도 '9월 금리인상' 예고

[LA중앙일보] 발행 2018/08/24 경제 5면 기사입력 2018/08/23 20:15

8월 FOMC 의사록 공개
"인플레 등 전망치 부합"
무역갈등 리스크 우려

워싱턴DC에 있는 연방준비제도 건물. [AP]

워싱턴DC에 있는 연방준비제도 건물. [AP]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9월 금리 인상'을 예고했다.

지난 22일 공개된 8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 따르면 연준 위원들은 "향후 경제지표가 전망치에 부합한다면, 곧(soon) 추가적인 조처를 하는 게 적절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연준 위원들은 "점진적인 금리 인상 기조는 경기 확장세, 탄탄한 고용시장, 연준 목표치(2%)에 근접한 인플레이션 등에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존 통화정책 성명의 '완화적'(accommodative)이라는 표현도 조만간 삭제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내놨다.

동시에 너무 머지않은 미래에 통화정책 기조를 재점검하는 게 적절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시장의 예상대로 다음 달 FOMC에서 기준금리를 인상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이렇게 되면 연준의 기준금리는 현 1.75~2.00%에서 2.00~2.25%로 0.25%포인트 높아지게 된다.

앞서 연준은 지난달 31일과 이달 1일 이틀간 FOMC 회의를 하고 기준금리를 동결한 바 있다. 다만 FOMC 성명에서 '강하다'(strong)라는 반복적인 표현을 통해 미국 경제에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면서 긴축 기조를 재확인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연준 위원들이 긴축 기조를 얼마나 오랫동안 유지할지에 대해선 그다지 단서를 남기지 않았지만, 최소한 다음 달 금리 인상은 시사했다"고 평가했다.

연준으로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노골적인 압박에 개의치 않고 독립적인 통화정책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도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일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연준의 긴축 기조를 노골적으로 비판한 바 있다. 앞서 지난달 19일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도 "(금리가) 올라갈 때마다 그들은 또다시 올리려고 한다"면서 "나로서는 정말이지 달갑지 않다"라고 연준을 비판했다.

연준은 이와 함께 관세발 무역전쟁이 다양한 분야에서 위험을 가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준 위원들은 "무역갈등은 경제의 불확실성을 높인다"면서 "갈등이 장기화하면 투자와 고용이 저해되고 가계구매력이 떨어지게 된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