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5.2°

2018.11.15(THU)

Follow Us

대학촌 아파트 투자 활발

박원득 객원기자
박원득 객원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07/12 부동산 3면 기사입력 2018/07/11 12:30

2017년 거래 규모 90억불
전년도 보다 62%나 급증

10년 전 한인들에게도 많이 소개됐던 대학촌 아파트 투자가 다시 뜨거워지고 있다.

대학촌 아파트 투자 정보 분석 업체인 액시오메트릭스에 따르면 2017년 전국 거래 규모가 90억 달러로 전년도에 비해 62%나 급증했다.

대학촌 아파트는 소액 투자자들이 일정액을 모아 TIC(Tenant In Common:투자자 개인의 명의로 지분에 따라 소유권이 등기되는 투자 방식)형태로 매입하는 것으로 한인 재력가들도 많이 참여한 바 있었다.

그러나 금융위기 때 수익률의 기본이 되는 입주율이 하락하면서 다른 상업용 부동산처럼 거래도 줄고 가격도 많이 하락했었다.

하지만 대학촌 아파트 입주율은 전국적으로 2009년에 바닥을 치고 나서 1년 뒤인 2010년부터 개선되기 시작했다.

그 결과 대학촌 아파트로 다시 투자금이 몰리면서 거래가 활기를 띠고 있는 것이다.

현재 대학촌 아파트들의 입주율은 95%를 넘기고 있으며 TIC 개인 투자자들의 수익률은 평균 6%를 웃돌고 있다.

대학촌 아파트 거래가 활발해지는 이유는 수익률이 많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대학가 주변의 일반 아파트 렌트비가 큰 폭으로 오르면서 상대적으로 인상률이 낮은 대학촌 아파트로 학생들이 많이 몰리고 있는 것이다.

대학촌 아파트는 캠퍼스와 바로 붙어 있는 경우가 많아 학생 개인의 차량 대신 셔틀 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렌트비는 5년 전과 비교했을 때 일반 렌트비 상승률 보다는 낮은 수준이다.

액시오매트릭스는 "대학촌 아파트 거래가 증가하면서 신규 공급 물량도 2014년에 6만 유닛, 2015년과 2016년에 4만7000유닛, 2017년에는 약 4만 유닛이 늘어났으며 이들 물량은 대학가에서 모두 소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전국적으로 대학생 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어 이들을 겨냥한 아파트 투자는 앞으로도 전망이 좋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관련기사 가주 미국 주택시장 동향 부동산 모음-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