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9.0°

2020.09.27(Sun)

[과학 이야기] 뉴욕 앞 해저서 세계 최대 민물 대수층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9/07/25 스포츠 23면 기사입력 2019/07/24 20:42

뉴욕을 비롯한 미국 북동부 앞바다 해저에 민물을 가진 거대한 대수층(帶水層)이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대수층은 매사추세츠주에서 뉴저지에 이르는 약 2천400㎢에 걸쳐 형성돼 있어 바다 밑 대수층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로 추정된다. 다른 연안에도 이런 대수층이 존재할 것으로 추정되는데 실제 발견되면 물 부족 현상을 해결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질 것으로 지적됐다.

컬럼비아대학 지구연구소에 따르면 라몽-도허티 지구관측소에서 박사과정을 밟는 클로에 구스타프슨이 이끄는 연구팀은 전자기파를 이용한 새로운 담수 측정기술로 바다 밑의 대수층을 찾아낸 결과를 과학저널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실었다.

연구팀은 석유회사가 바다에서 석유를 찾을 때 해저의 전자기 이미지를 이용하는 것을 응용해 대수층을 찾았다. 이 기술은 논문 공동저자인 케리 키 박사가 20년 전 석유회사의 시추를 돕기 위해 개발한 것이다. 연구팀은 라몽-도허티 지구관측소의 연구용 선박을 타고 바다로 나가 석유시추 과정에서 담수가 나온 뉴저지 남부와 매사추세츠주 마서스 빈야드섬 주변에 전자기장을 측정할 수 있는 수신기를 떨어뜨리고, 인공 전자기파를 만들어내는 장치를 배로 끌고 다니며 해저의 전자기파 반응을 기록했다.

이는 소금기가 있는 바닷물이 민물보다 전자기파 전도율(傳導率)이 높은 특성을 활용한 것으로 전도율이 낮은 띠를 찾아내기만 하면 됐다. 그 결과, 대수층이 고립, 분산된 것이 아니라 해안부터 대륙붕 거의 끝까지 연결된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