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11.13(Wed)

[과학 이야기] 뉴욕 앞 해저서 세계 최대 민물 대수층

[LA중앙일보] 발행 2019/07/25 스포츠 23면 기사입력 2019/07/24 20:42

뉴욕을 비롯한 미국 북동부 앞바다 해저에 민물을 가진 거대한 대수층(帶水層)이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대수층은 매사추세츠주에서 뉴저지에 이르는 약 2천400㎢에 걸쳐 형성돼 있어 바다 밑 대수층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로 추정된다. 다른 연안에도 이런 대수층이 존재할 것으로 추정되는데 실제 발견되면 물 부족 현상을 해결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질 것으로 지적됐다.

컬럼비아대학 지구연구소에 따르면 라몽-도허티 지구관측소에서 박사과정을 밟는 클로에 구스타프슨이 이끄는 연구팀은 전자기파를 이용한 새로운 담수 측정기술로 바다 밑의 대수층을 찾아낸 결과를 과학저널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실었다.

연구팀은 석유회사가 바다에서 석유를 찾을 때 해저의 전자기 이미지를 이용하는 것을 응용해 대수층을 찾았다. 이 기술은 논문 공동저자인 케리 키 박사가 20년 전 석유회사의 시추를 돕기 위해 개발한 것이다. 연구팀은 라몽-도허티 지구관측소의 연구용 선박을 타고 바다로 나가 석유시추 과정에서 담수가 나온 뉴저지 남부와 매사추세츠주 마서스 빈야드섬 주변에 전자기장을 측정할 수 있는 수신기를 떨어뜨리고, 인공 전자기파를 만들어내는 장치를 배로 끌고 다니며 해저의 전자기파 반응을 기록했다.

이는 소금기가 있는 바닷물이 민물보다 전자기파 전도율(傳導率)이 높은 특성을 활용한 것으로 전도율이 낮은 띠를 찾아내기만 하면 됐다. 그 결과, 대수층이 고립, 분산된 것이 아니라 해안부터 대륙붕 거의 끝까지 연결된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