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11.14(Thu)

[과학 이야기] 갯바위에 껌처럼 들러붙는 새로운 플라스틱 오염 확인

[LA중앙일보] 발행 2019/07/29 스포츠 21면 기사입력 2019/07/28 20:16

플라스틱이 바위에 이끼처럼 들러붙는 새로운 플라스틱 오염 형태가 발견돼 학계에 보고됐다.

AP통신과 과학전문 매체 등에 따르면 아프리카 북서부의 포르투갈령 화산섬 마데이라에서 연구 중인 해양환경과학센터(MARE) 과학자들은 갯바위에 씹던 껌이나 치약처럼 플라스틱이 녹아 붙어있는 것을 분석한 결과를 학술지 '종합환경과학(Science of the Total Environment)'에 실었다.

과학자들은 이런 새로운 오염 형태를 플라스틱(plastic)과 크러스트(crust.딱지)의 합성어인 '플라스티크러스트(plasticrust)'라고 부르고 있다.

과학자들은 화학분석 결과, 플라스티크러스트가 플라스틱백 등으로 가장 널리 이용되는 폴리에틸렌(polyethylene) 성분을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플라스틱 출처와 갯바위를 오염시키는 과정, 해양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에 관해서는 밝혀내지 못해 추가연구가 필요한 상황이다.

플라스티크러스트는 지난 2016년에 다양한 크기의 청색과 회색 딱지로 처음 발견된 이후 지속해서 늘고 있으며 현재는 갯바위의 약 10%를 덮고 있다.

과학자들은 갯바위를 부분적으로 덮는 플라스티크러스트가 갯바위에 서식하는 생물들에게 잠재적 위협이 될 뿐만 아니라 플라스틱이 먹이사슬 내에 진입하는 또 다른 창구가 될 수도 있는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