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19.11.12(Tue)

[과학 이야기] 태양계 '로제타석' 월석·토양 샘플 봉인 해제

[LA중앙일보] 발행 2019/07/30 스포츠 15면 기사입력 2019/07/29 20:23

아폴로 우주인들이 달에서 가져온 월석(月石)과 토양 샘플은 총 382㎏에 달한다.

중간에 돌아온 아폴로 13호를 빼고 아폴로 11호부터 17호까지 모두 6차례의 달 착륙을 통해 확보한 이 샘플들은 이집트 상형문자 해독의 열쇠가 된 로제타석처럼 달은 물론 태양계의 비밀을 풀어가는 실마리가 돼왔다.

금보다 더 귀중하다고 할 수 있는 월석과 토양 샘플이 그동안 과학 연구나 다른 나라에 대한 선물로 모두 소진된 것은 아니다. 오히려 훨씬 더 많은 양이 텍사스주 휴스턴에 있는 린드 B. 존슨우주센터의 대형금고 안에 원형 그대로 보관된 채 미래의 연구를 기다리고 있다.

올해 아폴로 11호의 달착륙 50주년을 맞는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50년 가까이 봉인해온 월석과 토양 샘플 일부를 미국 내 9개 팀에 연구용으로 나눠주기로 했으며 최근 AP통신에 이 시설을 공개했다.

존슨우주센터 달 샘플 연구실은 오염방지를 위해 클린룸 수준으로 관리되고 있다. 연구원들은 반도체 생산시설처럼 흰색 방호복과 모자 신발을 신고 일을 하고 있으며 스테인리스 통 안에 샘플을 넣고 고정된 장갑으로 다룰 수 있는 시설도 갖춰놓고 있다.

이곳 대형금고에 보관된 월석과 토양 샘플은 달에서 가져온 전체 샘플의 약 70%에 달한다. 15%는 뉴멕시코주 화이트샌즈 시설에 보관돼 있으며 나머지가 연구나 전시 등에 이용되고 있다.

아폴로 월석과 토양 샘플 중 일부는 연구 등을 위해 잘게 쪼개면서 현재 관리되고 있는 아폴로 샘플은 10만점을 넘어섰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