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11.14(Thu)

[과학 이야기] "오무아무아는 인공물 아닌 우주의 산물"

[LA중앙일보] 발행 2019/08/01 스포츠 19면 기사입력 2019/07/31 20:27

지난 2017년 10월 태양계를 지나간 성간 천체 '오무아무아(Oumuamua)'의 정체를 놓고 외계 고등생명체가 보낸 탐사선일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지만 인공물이 아니라 우주의 자연적 산물이라는 결론이 도출됐다.

메릴랜드대학(UMD)에 따르면 이 대학 천문학과 매튜 나이트 부교수는 미국과 유럽의 천문학자 14명이 참여하는 연구팀을 꾸려 오무아무아 관련 자료를 재분석한 끝에 얻은 결과를 과학저널 '네이처 천문학(Nature Astronomy)' 최신호에 실었다.

연구팀은 오무아무아가 태양계 밖에서 온 성간 천체로는 처음으로 관측돼 이상한 것이 한 두 가지가 아니고 설명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는 것은 인정하지만 그렇다고 설명이 가능한 자연 현상을 배제할 수 없으며, 앞으로 관측 기술의 발달로 다른 성간 천체가 추가로 발견되면 진짜로 이상한 천체인지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길쭉한 붉은 시가 모양의 오무아무아(1L/2017)는 하와이대학의 할레아칼라 천문대에 있는 판 스타스1(Pan-STARRS 1) 망원경으로 처음 포착됐으며 혜성도 아니고 소행성도 아닌 특성을 보인 것으로 관측됐다.

혜성처럼 태양 곁을 지날 때 속도가 붙었지만 이런 가속을 만들어내는 가스 방출은 없었다. 또 혜성 주변에서 전형적으로 나타나는 먼지와 가스, 얼음 등으로 된 성운(星雲) 모양물질인 코마(coma)도 발견되지 않았다. 천체 움직임이 소행성에서 기대할 수 있는 포물선 궤도를 따르지도 않아 소행성이라고 할 수도 없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외계 고등생명체가 태양계를 탐사하기 위해 보낸 인공물이라는 분석까지 나왔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