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3.0°

2020.11.25(Wed)

독립기념일 지나면 불체자 대규모 체포

박다윤 기자
박다윤 기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9/07/02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9/07/01 22:05

트럼프 "4일 이후 시작…척결"
"반이민정책이 이민자 살린다"
6월 남부국경 이민자 25% 감소

4일 독립기념일 이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예고했던 '대규모 불체자 단속'이 시작된다.

ABC 방송의 지난 29일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일본 오사카서 열린 G-20 정상회담에서 독립기념일 이후부터 대규모 불법체류자 체포·추방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별한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면 (단속을) 4일 이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불체자 다수를 척결하겠다"고 선포했다. 또, 이날 난민 신청 법에 대해서도 "우리는 (난민 문제를) 빨리, 하루 만에, 한 시간 안에 해결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부 국경을 건설하고 더욱 강력한 반이민 정책을 통해 이민자 유입을 제한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는 이같은 정책이 최근 남부국경 리오그란데강에서 불법 입국을 시도하다가 물에 빠져 사망한 오스카 라미레스와 23개월 여아 등을 죽음으로부터 방지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불체자들이 (미국에) 입국하는 것이 어렵다는 것을 깨달으면, 입국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엄청나게 많은 생명들이 구해졌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뉴욕 등 10개 이상 도시에서 수백만명 불체자를 체포·추방한다는 계획을 발표했었다. 다만, 지난달 22일 대규모 체포 작전이 시행되기 하루 전날 낸시 펠로시 연방하원 의장과 민주당원들의 요구에 단속을 2주 연장했었다.

한편, 국토안보부(DHS)는 지난 6월 남부 국경 이민자 수가 25% 감소했다고 예측했다. DHS 케빈 매컬리넌 장관 대행은 지난달 28일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행정부와 멕시코 정부와의 협력으로 지난 3주간 남부 국경 이민자의 수가 급격히 감소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고 전했다. DHS는 이같은 남부국경 이민자 수 감소가 트럼프 대통령의 멕시코 물품 관세 부과 압박과 안드레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의 이민자 대응 군사 파견 등으로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