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1.8°

2018.09.18(TUE)

Follow Us

나인브릿지의 여왕 박지은 "제주 변덕 날씨·바람이 변수"

[LA중앙일보] 발행 2017/10/18 스포츠 2면 기사입력 2017/10/17 20:45

PGA 더CJ컵 열릴 골프장 방문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CJ컵@나인브릿지' 개막을 이틀 앞둔 17일,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투어에서 활약했던 박지은(38·사진)이 대회장인 제주 나인브릿지 골프장을 방문했다.

30개월과 8개월짜리 두 딸의 엄마가 된 그는, 2004년 이 골프장에서 열린 LPGA투어 CJ나인브릿지 클래식에서 우승했다. 허리 부상으로 2013년 은퇴한 그의 마지막 우승이었다.

CJ나인브릿지 클래식은 2002년부터 2005년까지 제주에서 열렸고, 현재는 스폰서가 바뀌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이 됐다.

천하의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도 나인브릿지에선 우승하지 못했다. 전성기에 세 차례 나인브릿지에 왔지만, 그냥 돌아갔다. 박지은은 "소렌스탐이 유일하게 두려운 선수로 나를 꼽았다"고 자랑했다.

박지은에겐 나인브릿지 클래식에 대한 추억이 많다. 2002년 첫 대회 마지막 날, 그는 박세리와 함께 챔피언조에서 경기했다.

그는 "살다가 그렇게 추운 날은 처음이었다"며 "세리 언니는 경호원들이 파카를 벗어줬지만, 나는 경호원도, 갈아입을 옷도 없었다. 박지은은 "추위에 고생했지만 나인브릿지는 한국에서 가장 재미있는 코스다. 샷에 대한 보상과 징벌이 확실하다. 바람이 변수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관련기사 2017 LPGA_PGA 골프 기사 모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