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6°

2018.11.14(WED)

Follow Us

"히딩크 논란 본질은 부진한 경기력"

[LA중앙일보] 발행 2017/10/20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7/10/19 20:29

정몽규 축구협회장 "유럽 코치 영입"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이 대표팀 경기력 저하ㆍ내부 비리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대표팀에 지원 강화와 제도 개선을 약속했다. 또 거스 히딩크 전 감독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서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마지막 2경기에서 보여준 부진한 경기력이 근본 원인"이라 진단했다.

정 회장은 19일 서울 신문로 대한축구협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각종 비판이 이어지는데 대해 회장으로 송구스럽다"며 "대표팀 전력 강화를 위해 전폭적인 지지를 아끼지 않겠으며 유럽 출신의 경험 많은 지도자를 코치로 영입하겠다"고 밝혔다.

기존의 기술위원회 외에 대표팀 감독 선임을 위한 별도기구를 구성하겠다는 아이디어도 밝혔다.

정 회장은 "축구 발전을 위해서는 기술위원회가 지속해서 기능을 발휘해야 하는데 지금까지는 대표팀 경기 결과에 따라 기술위가 책임을 졌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계획을 실행하기 어려웠다"며 "대표팀 감독을 전담하는 대표팀 감독선임위원회를 따로 두고 기술위원회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축구 발전에 집중시킬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호곤 기술위원장의 거취에 대해서는 "장기적으로 어느 방안이 좋을지 고려하고 있으며 빠른 시일내에 발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정 회장은 "'히딩크 논란'으로 상황이 악화한 것이 안타까우며 초기 대응을 명확히 못한데 대한 지적을 겸허히 수용한다"면서도 "이것이 본질을 덮을 수는 없다. 대표팀이 다시 일어날 수 있도록 신태용 감독에게 변함없는 신뢰를 보낸다"고 강조했다.

김호곤 위원장이 히딩크 측근으로부터 받은 문자를 기억하지 못해 말을 바꾼 것이 잘못된 대응이었다고 지적하면서도 "본질은 '이것보다는 잘할수 있다'라는 팬들의 기대에 못 미친 것이 근본 원인"이라고 진단했다.

협회 임직원의 공금 유용과 관련, "과거 집행부의 일이지만 내 책임이 면제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라며 "사법 판단이 내려지는 대로 합당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2018 러시아 월드컵 신태용 축구 모음-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