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4.4°

2018.11.19(MON)

Follow Us

마차도 영입 불똥, 류현진에 튈까

[LA중앙일보] 발행 2018/07/20 스포츠 3면 기사입력 2018/07/19 19:53

다저스,사치세 피하기 위해 트레이드 할 수도

LA 다저스가 연봉 총액을 줄이기 위해 류현진(사진)을 트레이드 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LA타임스는 19일 "마차도를 영입한 다저스가 사치세를 피하려고 몇몇 빅리거의 트레이드를 시도할 수 있다. 2루수 로건 포사이드, 투수 류현진, 외야수 야시엘 푸이그 등이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다저스는 지난해까지 4년 연속 사치세를 물어 왔다. 올해에는 아슬아슬하게 기준을 지키는 중이다. 2018년은 연봉 총액 1억 9700만 달러를 초과하면 대상이 된다.

월드시리즈 우승을 노리는 다저스의 연봉 총액은 이날 올스타 유격수 매니 마차도를 트레이드로 영입하며 확 뛰었다. 연봉이 얼마 되지 않는 마이너리그 유망주 5명을 내보내고 마차도를 데려왔다. 630만 달러를 지급해야 한다.

LA타임스 보도에 의하면 이로 인해 다저스의 총액은 1억 8150만 달러까지 치솟았다. 이는 투수 마에다 켄타에게 줘야 할 플러스 옵션이 포함되지 않은 금액이다. 마에다는 2016년과 2017년 평균 587만 5000달러의 인센티브를 가져갔다.

류현진은 지난 5월 3일 사타구니 부상으로 재활 중이다. 지난 14일 불펜 투구를 진행하며 컨디션을 점검한 류현진은 후반기 복귀를 노리고 있다.

하지만 류현진이 자리를 비운 사이 로스 스트리플링, 워커 뷸러 등이 빼어난 활약을 펼쳤다. 류현진을 제외하고도 클레이턴 커쇼, 알렉스 우드, 리치 힐, 겐타 등 선발 자원이 6명이나 된다. 올해 연봉 760만 달러인 류현진은 올 시즌 후 FA 자격을 얻는다.

관련기사 2018시즌 메이저리그-MLB 종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