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4.4°

2018.11.15(THU)

Follow Us

여성장관 8명…이집트 내각도 '여풍'

[LA중앙일보] 발행 2018/06/15 미주판 16면 기사입력 2018/06/14 19:36

이슬람국가인 이집트 정부에서도 여풍이 불고 있다.

이집트 언론에 따르면 이집트 정부는 14일(현지시간) 무함마드 아흐메드 자키 국방장관 마무드 타우피크 내무장관 등 신임 장관 12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이들 중 하라 자에드 보건장관과 야스민 푸아드 환경장관 등 2명은 여성이다. 문화 관광 등 여성장관 6명이 유임된 것을 생각하면 전체 장관 32명 가운데 8명이 여성으로 채워졌다.

장관 4명 중 1명 꼴로 여성인 셈이다.

이집트 내각에서 여성장관이 8명이나 되기는 사상 처음이라고 이집트 매체 이집션스트리트가 전했다. 이번 개각은 압델 파타 엘시시 대통령이 지난 2일 두 번째 임기를 시작한 뒤 무스타파 마드불리 신임 총리에게 새 내각 구성을 지시한 데 따른 것이다.

이집트 정부는 올해 1월 소폭 개각에서도 라니아 엘마샤트 관광장관(사진)등 여성 장관 2명을 발탁한 바 있다.

세계적으로 여성의 정치.사회적 활동이 확대되는 분위기가 이집트에도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7일 출범한 스페인 사회당 정부의 새 내각을 보면 총리를 제외한 각료 17명 가운데 무려 11명이 여성이다.

여성 장관 비율이 65%에 달하는데 금녀의 자리로 여겨졌던 국방장관을 포함 법무장관 경제부 장관 행정자치부 장관 재무 교육 노동 환경 등 주요 장관직을 모두 여성이 차지했다.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미국도 의회와 주지사 등 모든 공직에 여성 후보들이 사상 최다로 많이 출마해 선출직 여풍을 예고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