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1°

2018.09.24(MON)

Follow Us

트럼프, '우주군' 창설 선언

[LA중앙일보] 발행 2018/06/19 미주판 18면 기사입력 2018/06/18 19:00

던퍼드 합참의장에 지시
공군과 독립된 제6 병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8일 백악관에서 국가우주위원회 관계자들과 면담하고 우주군 창설을 지시한 '우주 정책 행정명령'에 서명해 들어보이고 있다. [A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8일 백악관에서 국가우주위원회 관계자들과 면담하고 우주군 창설을 지시한 '우주 정책 행정명령'에 서명해 들어보이고 있다. [A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8일 공군과는 별도로 독립된 '우주군'(Space Force) 창설을 선언했다.

NBC뉴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백악관에서 국가우주위원회(NSC) 관계자들과 전직 우주 비행사 등을 만난 자리에서 "미국을 지키는 것에 관해서라면 우주에 미국이 존재하는 것만으로는 충분치 않다. 우리는 미국이 우주를 지배하도록 해야 한다"면서 조셉 던퍼드 합참의장에게 우주군 창설을 감독할 것을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AP통신도 "트럼프 대통령이 우주에서 미국의 패권을 확립하는 것을 목표로 독립된 별도 병과로서 새로운 우주군을 창설하라고 국방부에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우주 개발 문제를 "국가 안보의 문제"로 규정하는 한편, 중국과 러시아를 구체적으로 거명하면서 우주 분야에서 다른 나라가 미국을 앞서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현재 미군의 병과는 육군, 해군, 공군, 해병대, 해안경비대 등 다섯 개인데 공군과 별개의 우주군이 공식 창설되면 여섯 번째 병과가 된다.

관련기사 미·러 우주전쟁 신경전 유엔으로 확대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