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3°

2018.09.25(TUE)

Follow Us

트럼프 국정 지지율 45%

[LA중앙일보] 발행 2018/06/19 미주판 19면 기사입력 2018/06/18 19:06

취임 직후 최고치로 복귀
북미정상회담 성과 영향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취임 후 최고치로 복귀했다. 북미정상회담의 성과가 지지율 상승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18일 여론조사기관인 갤럽이 지난주 성인 남녀 1500명을 상대로 한 주간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한다는 응답이 45%를 기록했다. 이는 같은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공식 취임(2017년 1월 20일) 직후 첫 번째 주에 집계된 지지율 45%와 동일하다.

아울러 전직 대통령의 취임 2년 차 6월 지지율과도 비슷한 수준이다.

같은 시기 버락오마바 전 대통령은 46%,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46%,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은 45%를 기록했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초반 지지율은 높지 않았다. 취임 첫 주 이후 계속 하락하면서 30%대 중반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갤럽은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 상승에 최근 북미정상회담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근 수십 년간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실업률도 지지율 상승에 몫을 했다고 덧붙였다.

응답자 가운데 공화당 지지자들의 90%가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지지했고 무당파의 지지율도 전주보다 7%p 오른 42%에 달했다. 민주당 지지자들의 지지율은 여전히 10%에 머물렀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