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3.3°

2018.09.25(TUE)

Follow Us

캐나다, 10월부터 마리화나 합법화

[LA중앙일보] 발행 2018/06/21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18/06/20 19:03

우르과이 이어 세계 두번째

캐나다가 오는 10월부터 기호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한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20일 오는 10월 17일부터 마리화나 소비와 재배를 합법화한다고 발표했다.

정부가 발의한 마리화나 합법화 법안이 하원에 이어 지난 19일 상원을 통과한 데 따른 후속조치로 법 시행 일자를 확정한 것이다.

캐나다의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는 우루과이에 이어 세계 두 번째이며, 주요 7개국(G7) 중에서는 처음이다.

트뤼도 총리는 2015년 총선 공약으로 마리화나를 합법화하되 청소년 소비와 불법 거래를 없애겠다고 발표했으며 그가 이끄는 자유당 정부는 올 건국기념일인 7월 1일을 기해 전면 합법화를 달성할 계획이었으나 법안 처리 과정에 난항을 겪으면서 다소 지연됐다.

해당 법률은 마리화나를 합법화하지만 18세 이상 성인만 구매할 수 있고, 개인당 30까지만 소지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각 가정에서 일정 소량에 한해 개인의 재배도 허용된다.

정부는 이와 함께 과거 마리화나를 단순 소지한 혐의로 처벌을 받은 사람들의 전과 기록을 말소, 범죄 행위를 사면하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