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6°

2018.09.26(WED)

Follow Us

실수로 사망 판정 받고 방치…10대 총격 부상자 결국 사망

[LA중앙일보] 발행 2018/06/21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18/06/20 19:07

시카고에서 총격사건 피해자가 응급 구조 요원의 실수로 사망 판정을 받고 약 1시간 동안 방치됐다가 뒤늦게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하루 만에 숨졌다.

19일 시카고 지역 언론에 따르면, 전날 오전 4시45분께 시카고 도심 서부 유니버시티 빌리지의 한 파티장에서 머리에 총격을 받고 쓰러진 에린 케리(17)가 이날 오전 1시 20분께 숨을 거뒀다.

시카고 소방본부 응급구조대 측은 "응급 요원들이 케리를 살피고서 사망한 것으로 판단해 얼굴에 흰 천을 덮은 다음 다른 부상자 쪽으로 옮겼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1시간쯤 지난 후 수사관들이 케리가 흰 천 아래서 팔.다리를 움직이는 것을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20시간 만에 결국 사망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