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6.4°

2018.11.13(TUE)

Follow Us

학자금 대출 1조5000억불 돌파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8/28 경제 1면 기사입력 2018/08/27 20:49

젊은이들 빚더미에 '고통'
결혼·출산·주택 구입 늦춰
미국 경제에 장기적 위협

미국의 청년층이 1조5000억 달러가 넘는 천문학적 학자금 부채에 시달리고 있어 개인은 물론 미국 경제 전체에도 위협이 되고 있다.

26일 파이낸셜타임스(FT)는 미국에서 실제 학자금 대출 금액은 줄었지만, 부채를 기한 안에 상환하지 못해 이자가 더 늘어난 데다 부채 경감 프로그램도 실질적인 역할을 하지 못한 탓에 학자금 대출 부담이 1조5000억 달러를 돌파했다고 보도했다.

S&P 글로벌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학자금 부채의 전체 규모는 2010~2011학년도 이후 5000억 달러 늘었다. 하지만 같은 기간 학자금 대출액은 줄었다. S&P의 존 앵글림은 부채 상환 조정으로 이율 인하 없이 최저 상환금을 낮춰 단기적 부담은 줄었지만, 장기적 부담은 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학자금 대출은 최근 미국 가구와 정책 결정자들에 큰 걱정거리로 떠올랐다. 빈센트 델루아드 INTL FC스톤 전략가는 보고서에서 "밀레니얼 세대의 상당수가 부를 축적하기도 전에 파산했다. 이는 미국 경제의 장기적 건강에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브루킹스연구소는 2023년까지 학자금을 대출받은 사람들의 최대 40%가 채무 불이행에 빠질 수 있다고 올 초 보고서에서 경고했다.

온라인 매체 쿼츠에 따르면 하버드, 스탠퍼드, 예일 같은 사립대는 등록금과 주거비, 교재비 등을 합해 4년에 25만 달러 이상 돈이 든다. 공립대학은 여건이 낫지만, 해당 주 거주자가 집에서 통학한다고 해도 5만 달러는 필요하다.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대학 졸업장을 딴 사람들은 전국적으로 1인당 평균 3만500달러의 학자금 부채가 있다. 일반적인 학자금 대출 기한은 10년이다. 이전에는 30대 중반이면 다 갚을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이제는 그렇지 않다.

학자금 상환이 더 힘들어진 한 이유로는 일시적으로 상환을 중지하거나 상환 금액을 줄이는 제도가 지적된다. 회계감사원(GAO)은 일반적으로 3만 달러를 빌린 사람이 첫 3년의 상환을 유예하면 6742달러의 이자를 더 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